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7이닝 9K 1실점…추신수 넘어 9승
입력 2013.07.28 (13:32) 수정 2013.07.28 (14:26)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26)이 '추추 트레인'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를 넘어 시즌 9승째를 수확했다.

류현진은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서 시즌 20번째 선발 등판, 7이닝 동안 안타 2개와 볼넷 1개만 허용하고 1점으로 상대 강타선을 틀어막았다.

5회 1사 후부터 6회 2사까지 4타자 연속 삼진을 낚는 등 삼진 9개를 곁들이며 신시내티를 봉쇄한 류현진은 3-1로 앞선 7회말 공격에서 대타 제리 헤어스턴으로 교체됐다.

7회말 1점을 보태 팀이 4-1로 이겨 류현진은 후반기 2연승과 함께 9승(3패)째를 올렸다. 평균자책점은 3.25에서 3.14로 좋아졌다.

류현진은 역대 15번째로 벌어진 한국인 투수와 타자 대결에서 추신수를 2타수 무안타로 막아 판정승했다.

그는 1회 추신수를 볼넷으로 걸렀으나 3회 전매특허인 체인지업을 던져 1루 땅볼로 잡았다.

6회에도 원바운드로 떨어지는 커브를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전날까지 홈에서 4승 1패, 평균자책점 1.90을 기록한 류현진의 강점이 빛을 발했다.

특히 눈에 띄게 떨어진 탈삼진 능력을 되찾고 땅볼 유도 능력도 뽐내는 등 압도적인 내용으로 지난 두 경기의 부진을 말끔히 떨쳐냈다.

류현진은 빅리그 첫 완봉승을 올린 5월 29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안타 2개를 내준 뒤 경기 최소 안타 타이를 이뤘다.

탈삼진은 5월 1일 콜로라도전(12개)에 이어 한 경기에서 두 번째로 많은 수치다. 그는 4월 14일 애리조나를 제물로 삼진 9개를 잡았다.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 등 변화구의 위력이 더해져 류현진은 이날 땅볼 11개(뜬공 1개)를 잡고 상대 타선을 쉽게 제압했다.

그는 직전 두 경기 등판에서 6회를 채우지 못했고 최근 3경기에서 탈삼진도 경기당 평균 3개를 잡는데 머물렀다.

2010년 7월 30일 박찬호(당시 뉴욕 양키스)-추신수(당시 클리블랜드)의 대결 이후 3년 만에 벌어진 한국인 투·타 대결을 맞아 집중력을 발휘한 류현진이 1회부터 괴력을 발휘했다.

2회 선두 타자 제이 브루스에게 밋밋한 직구를 던졌다가 우월 솔로 아치(시즌 11번째 피홈런)를 허용한 것이 유일한 흠이었다.

1회 1사 2루에서 조이 보토와 브랜든 필립스 두 올스타를 모두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고 이닝을 마친 그는 3회 2사 후 크리스 헤이시에게 중견수 키를 넘어 펜스를 직접 때리는 3루타를 맞고 실점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보토를 시속 153㎞짜리 강속구로 삼진 처리하고 한숨을 돌렸다.

4회 홈런을 허용한 브루스를 제물로 빅리그 통산 100번째 탈삼진을 수확하며 첫 삼자범퇴를 남긴 류현진은 5회 1사 후부터 6회 2사까지 잭 코자트, 브론슨 아로요, 추신수, 헤이시 등 4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포효했다.

류현진의 시즌 탈삼진 수는 105개로 불었다.

땅볼과 삼진으로 7회를 쉽게 막은 류현진은 관중의 기립박수 속에 더그아웃으로 들어갔다.

1회 야시엘 푸이그의 연속 도루에 이은 핸리 라미레스의 2루타로 선취점을 얻은 다저스는 1-1이던 5회 스킵 슈마커의 중월 투런 아치로 3-1로 앞서갔다.

류현진은 무사 1루에서 시즌 4번째 보내기 번트에 성공해 추가 득점의 발판을 놓았다.

7회말에는 애드리안 곤살레스가 1타점 중전적시타를 때려 점수를 4-1로 벌렸다.

류현진에게 2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는 등 3타수 무안타에 그쳐 타율이 0.287에서 0.285로 깎인 추신수는 6회 1사 1루에서 후안 우리베의 좌중간 안타성 타구를 슬라이딩 캐치로 걷어내는 호수비로 갈채를 끌어냈다.

류현진과 추신수는 9월 7∼9일 신시내티의 홈인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두 번째로 격돌할 전망이다.
  • 류현진 7이닝 9K 1실점…추신수 넘어 9승
    • 입력 2013-07-28 13:32:29
    • 수정2013-07-28 14:26:17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26)이 '추추 트레인'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를 넘어 시즌 9승째를 수확했다.

류현진은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서 시즌 20번째 선발 등판, 7이닝 동안 안타 2개와 볼넷 1개만 허용하고 1점으로 상대 강타선을 틀어막았다.

5회 1사 후부터 6회 2사까지 4타자 연속 삼진을 낚는 등 삼진 9개를 곁들이며 신시내티를 봉쇄한 류현진은 3-1로 앞선 7회말 공격에서 대타 제리 헤어스턴으로 교체됐다.

7회말 1점을 보태 팀이 4-1로 이겨 류현진은 후반기 2연승과 함께 9승(3패)째를 올렸다. 평균자책점은 3.25에서 3.14로 좋아졌다.

류현진은 역대 15번째로 벌어진 한국인 투수와 타자 대결에서 추신수를 2타수 무안타로 막아 판정승했다.

그는 1회 추신수를 볼넷으로 걸렀으나 3회 전매특허인 체인지업을 던져 1루 땅볼로 잡았다.

6회에도 원바운드로 떨어지는 커브를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전날까지 홈에서 4승 1패, 평균자책점 1.90을 기록한 류현진의 강점이 빛을 발했다.

특히 눈에 띄게 떨어진 탈삼진 능력을 되찾고 땅볼 유도 능력도 뽐내는 등 압도적인 내용으로 지난 두 경기의 부진을 말끔히 떨쳐냈다.

류현진은 빅리그 첫 완봉승을 올린 5월 29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안타 2개를 내준 뒤 경기 최소 안타 타이를 이뤘다.

탈삼진은 5월 1일 콜로라도전(12개)에 이어 한 경기에서 두 번째로 많은 수치다. 그는 4월 14일 애리조나를 제물로 삼진 9개를 잡았다.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 등 변화구의 위력이 더해져 류현진은 이날 땅볼 11개(뜬공 1개)를 잡고 상대 타선을 쉽게 제압했다.

그는 직전 두 경기 등판에서 6회를 채우지 못했고 최근 3경기에서 탈삼진도 경기당 평균 3개를 잡는데 머물렀다.

2010년 7월 30일 박찬호(당시 뉴욕 양키스)-추신수(당시 클리블랜드)의 대결 이후 3년 만에 벌어진 한국인 투·타 대결을 맞아 집중력을 발휘한 류현진이 1회부터 괴력을 발휘했다.

2회 선두 타자 제이 브루스에게 밋밋한 직구를 던졌다가 우월 솔로 아치(시즌 11번째 피홈런)를 허용한 것이 유일한 흠이었다.

1회 1사 2루에서 조이 보토와 브랜든 필립스 두 올스타를 모두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고 이닝을 마친 그는 3회 2사 후 크리스 헤이시에게 중견수 키를 넘어 펜스를 직접 때리는 3루타를 맞고 실점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보토를 시속 153㎞짜리 강속구로 삼진 처리하고 한숨을 돌렸다.

4회 홈런을 허용한 브루스를 제물로 빅리그 통산 100번째 탈삼진을 수확하며 첫 삼자범퇴를 남긴 류현진은 5회 1사 후부터 6회 2사까지 잭 코자트, 브론슨 아로요, 추신수, 헤이시 등 4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포효했다.

류현진의 시즌 탈삼진 수는 105개로 불었다.

땅볼과 삼진으로 7회를 쉽게 막은 류현진은 관중의 기립박수 속에 더그아웃으로 들어갔다.

1회 야시엘 푸이그의 연속 도루에 이은 핸리 라미레스의 2루타로 선취점을 얻은 다저스는 1-1이던 5회 스킵 슈마커의 중월 투런 아치로 3-1로 앞서갔다.

류현진은 무사 1루에서 시즌 4번째 보내기 번트에 성공해 추가 득점의 발판을 놓았다.

7회말에는 애드리안 곤살레스가 1타점 중전적시타를 때려 점수를 4-1로 벌렸다.

류현진에게 2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는 등 3타수 무안타에 그쳐 타율이 0.287에서 0.285로 깎인 추신수는 6회 1사 1루에서 후안 우리베의 좌중간 안타성 타구를 슬라이딩 캐치로 걷어내는 호수비로 갈채를 끌어냈다.

류현진과 추신수는 9월 7∼9일 신시내티의 홈인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두 번째로 격돌할 전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