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산 여성 실종사건’ 닷새째…행방 묘연
입력 2013.07.28 (13:59) 수정 2013.07.28 (15:00) 연합뉴스
지난 24일 전북 군산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경찰관을 만나러 나갔던 이모(40·여)씨가 실종된 지 닷새째를 맞았지만 아직 행적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이씨의 실종과 관련된 유력한 용의자 정모(40) 경사를 뒤쫓고 있지만 정 경사 역시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28일 군산경찰서는 정 경사가 군산 대야로 잠입한 사실을 확인해 군산 일대를 수색하고 있지만, 아직 단서를 잡지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날부터 경력 500여명을 투입해 정 경사가 마지막으로 포착된 군산시 대야면 대야공용버스터미널을 중심으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버스터미널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도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정 경사는 지난 26일 대야공용버스터미널 인근 대야농협 등에서 모습이 포착된 뒤 종적을 감춘 상태다.

경찰은 정 경사의 인상착의 등이 적힌 수배 전단을 전국에 배포하고 수배령을 내렸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가용할 수 있는 경력을 모두 동원해 정 경사를 뒤쫓고 있다"며 정 경사의 인상착의와 비슷한 사람을 보면 인근 경찰서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군산경찰서 소속 정 경사는 지난 25일 경찰 조사를 받고 종적을 감춘 뒤 강원도 영월과 대전, 전주, 군산을 돌며 도주 행각을 벌이고 있다.

정 경사가 마지막으로 포착된 대야농협의 폐쇄회로(CC)TV에는 초록색 반소매 티셔츠와 반바지 차림에 모자를 쓴 상태였다.

신고전화는 군산경찰서 수사과 강력팀(☎063-441-0271, 0329).
  • ‘군산 여성 실종사건’ 닷새째…행방 묘연
    • 입력 2013-07-28 13:59:26
    • 수정2013-07-28 15:00:15
    연합뉴스
지난 24일 전북 군산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경찰관을 만나러 나갔던 이모(40·여)씨가 실종된 지 닷새째를 맞았지만 아직 행적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이씨의 실종과 관련된 유력한 용의자 정모(40) 경사를 뒤쫓고 있지만 정 경사 역시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28일 군산경찰서는 정 경사가 군산 대야로 잠입한 사실을 확인해 군산 일대를 수색하고 있지만, 아직 단서를 잡지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날부터 경력 500여명을 투입해 정 경사가 마지막으로 포착된 군산시 대야면 대야공용버스터미널을 중심으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버스터미널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도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정 경사는 지난 26일 대야공용버스터미널 인근 대야농협 등에서 모습이 포착된 뒤 종적을 감춘 상태다.

경찰은 정 경사의 인상착의 등이 적힌 수배 전단을 전국에 배포하고 수배령을 내렸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가용할 수 있는 경력을 모두 동원해 정 경사를 뒤쫓고 있다"며 정 경사의 인상착의와 비슷한 사람을 보면 인근 경찰서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군산경찰서 소속 정 경사는 지난 25일 경찰 조사를 받고 종적을 감춘 뒤 강원도 영월과 대전, 전주, 군산을 돌며 도주 행각을 벌이고 있다.

정 경사가 마지막으로 포착된 대야농협의 폐쇄회로(CC)TV에는 초록색 반소매 티셔츠와 반바지 차림에 모자를 쓴 상태였다.

신고전화는 군산경찰서 수사과 강력팀(☎063-441-0271, 032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