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옴’ 진드기 감염환자, 노인층 중심 다시 증가
입력 2013.07.28 (15:10) 수정 2013.07.28 (15:35) 생활·건강
지난 1980년대 이후 거의 사라진 것 같던 '옴' 진드기 감염 환자가 최근 노년층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 2007년부터 5년 간 진료비 지급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7년 3만 6천688명이었던 옴 환자가 2011년 5만 2천560명으로 43.3%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연령별로 보면, 80살 이상의 경우 인구 10만 명당 447명으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149명, 50대가 115명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2007년부터 2011년까지 환자 증가율을 보면, 80살 이상은 연평균 31.6%, 70대는 20.2%, 60대는 19.6%로 나타나 고령층 환자의 증가세가 두드러졌습니다.

옴은 옴 진드기가 피부에 기생하면서 생기는 피부질환으로 밤에 옴 진드기가 피부 각질층에 굴을 만들면 심한 가려움이 발생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건보공단은 노인층이 만성질환이 많은데다 집단생활을 하는 경우도 늘고 있어 옴 환자 증가율도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건보공단은 다음달 14일까지 노인요양시설을 대상으로 '옴 발생 현황 전수 실태조사'를 벌이고 시·군·구에 시설 소독과 방역 등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 ‘옴’ 진드기 감염환자, 노인층 중심 다시 증가
    • 입력 2013-07-28 15:10:38
    • 수정2013-07-28 15:35:26
    생활·건강
지난 1980년대 이후 거의 사라진 것 같던 '옴' 진드기 감염 환자가 최근 노년층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 2007년부터 5년 간 진료비 지급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7년 3만 6천688명이었던 옴 환자가 2011년 5만 2천560명으로 43.3%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연령별로 보면, 80살 이상의 경우 인구 10만 명당 447명으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149명, 50대가 115명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2007년부터 2011년까지 환자 증가율을 보면, 80살 이상은 연평균 31.6%, 70대는 20.2%, 60대는 19.6%로 나타나 고령층 환자의 증가세가 두드러졌습니다.

옴은 옴 진드기가 피부에 기생하면서 생기는 피부질환으로 밤에 옴 진드기가 피부 각질층에 굴을 만들면 심한 가려움이 발생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건보공단은 노인층이 만성질환이 많은데다 집단생활을 하는 경우도 늘고 있어 옴 환자 증가율도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건보공단은 다음달 14일까지 노인요양시설을 대상으로 '옴 발생 현황 전수 실태조사'를 벌이고 시·군·구에 시설 소독과 방역 등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