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만난 추신수 “너 직구 안던지냐?”
입력 2013.07.28 (15:25) 수정 2013.07.28 (15:28) 연합뉴스
"너 직구 안 던지냐?"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맞대결을 펼친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과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는 '적'으로 만났지만 경기가 끝나자 금세 '형과 아우'로 돌아왔다.

이날 경기에서 추신수는 볼넷 하나만 골라냈을 뿐 류현진에게 땅볼, 삼진으로 묶였다.

경기도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한 류현진 덕에 다저스가 4-1로 완승을 거뒀다.

'승장' 류현진을 만난 추신수는 대뜸 "직구 안 던지냐"고 따졌다.

류현진은 "왜 처음에 직구 던졌잖아"라고 대꾸하더니 추신수를 꽁꽁 묶은 게 미안했던지 "형, 옷이 멋지다"고 아양을 떨었다.

류현진은 추신수가 "파워좋고 맞히는 능력이 뛰어난 선수"라며 연구도 많이 하고 여러 가지 구종의 공을 집중해서 던졌다고 털어놨다.

추신수는 류현진에 대해 "메이저리그 어느 팀에 가도 2, 3선발은 충분한 선수"라고 찬사를 보냈다.

둘은 경기가 끝난 뒤에도 서로 부모님에게 인사를 하는 등 팀을 떠나 끈끈한 선후배의 정을 아낌없이 과시했다.

다만 완패를 당한 추신수는 "다시 류현진을 상대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지금 말하지 않겠다"며 "그때 또 다르게 하지 않겠냐"고 여운을 남겼다.
  • 류현진 만난 추신수 “너 직구 안던지냐?”
    • 입력 2013-07-28 15:25:45
    • 수정2013-07-28 15:28:17
    연합뉴스
"너 직구 안 던지냐?"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맞대결을 펼친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과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는 '적'으로 만났지만 경기가 끝나자 금세 '형과 아우'로 돌아왔다.

이날 경기에서 추신수는 볼넷 하나만 골라냈을 뿐 류현진에게 땅볼, 삼진으로 묶였다.

경기도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한 류현진 덕에 다저스가 4-1로 완승을 거뒀다.

'승장' 류현진을 만난 추신수는 대뜸 "직구 안 던지냐"고 따졌다.

류현진은 "왜 처음에 직구 던졌잖아"라고 대꾸하더니 추신수를 꽁꽁 묶은 게 미안했던지 "형, 옷이 멋지다"고 아양을 떨었다.

류현진은 추신수가 "파워좋고 맞히는 능력이 뛰어난 선수"라며 연구도 많이 하고 여러 가지 구종의 공을 집중해서 던졌다고 털어놨다.

추신수는 류현진에 대해 "메이저리그 어느 팀에 가도 2, 3선발은 충분한 선수"라고 찬사를 보냈다.

둘은 경기가 끝난 뒤에도 서로 부모님에게 인사를 하는 등 팀을 떠나 끈끈한 선후배의 정을 아낌없이 과시했다.

다만 완패를 당한 추신수는 "다시 류현진을 상대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지금 말하지 않겠다"며 "그때 또 다르게 하지 않겠냐"고 여운을 남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