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복싱 영웅 파키아오, 대선 출마 시사
입력 2013.07.28 (16:17) 연합뉴스
사상 최초로 8체급을 석권한 필리핀의 세계적인 복싱 영웅 매니 파키아오(34)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방침임을 시사해 관심을 끌고 있다.

하원 의원인 파키아오는 28일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은퇴할 무렵에 대선에 출마하는 꿈을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파키아오가 대선 출마 의지를 가장 강력한 어조로 언급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그는 특히 "복싱을 시작할 때 챔피언이 되는 것을 꿈꿨다"며 "정계에 진출할 때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파키아오는 그러나 "아직은 한참 시간이 흘러야 할 것"이라며 대선 출마는 하느님의 뜻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는 11월24일 마카오에서 열리는 미국의 브랜던 리오스와의 재기전에 전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총선에서 파키아오는 고향인 산토 토마스 사랑가니 주(州)에서 하원의원 후보로 출마, 압도적 표차로 당선됐다.

파키아오는 지난 2010년 사상 처음으로 8체급 석권의 위업을 달성하며 세계적인 복싱 선수로 부상했다.
  • 필리핀 복싱 영웅 파키아오, 대선 출마 시사
    • 입력 2013-07-28 16:17:27
    연합뉴스
사상 최초로 8체급을 석권한 필리핀의 세계적인 복싱 영웅 매니 파키아오(34)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방침임을 시사해 관심을 끌고 있다.

하원 의원인 파키아오는 28일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은퇴할 무렵에 대선에 출마하는 꿈을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파키아오가 대선 출마 의지를 가장 강력한 어조로 언급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그는 특히 "복싱을 시작할 때 챔피언이 되는 것을 꿈꿨다"며 "정계에 진출할 때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파키아오는 그러나 "아직은 한참 시간이 흘러야 할 것"이라며 대선 출마는 하느님의 뜻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는 11월24일 마카오에서 열리는 미국의 브랜던 리오스와의 재기전에 전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총선에서 파키아오는 고향인 산토 토마스 사랑가니 주(州)에서 하원의원 후보로 출마, 압도적 표차로 당선됐다.

파키아오는 지난 2010년 사상 처음으로 8체급 석권의 위업을 달성하며 세계적인 복싱 선수로 부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