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일 계속되는 장마·무더위…최전선 ‘이상무’
입력 2013.07.28 (21:08) 수정 2013.07.28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예년보다 길어진 장마철, 아무리 많은 비가 와도 전방 군 부대 장병들은 묵묵히 임무를 수행합니다.

든든한 우리 군의 모습 보시죠.

김용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녹취> "신원미상 거수자 3명 총기탈취 시도. 5분 대기조 출동할 것."

부대 침투를 가상한 비상 상황.

출동 태세를 갖추고 대기하던 병사들이 뛰어나갑니다.

5분도 안 돼 차량에 탑승해 작전 지역으로 긴급 출동합니다.

같은 시각 전차병들도 전투준비 훈련에 들어갑니다.

일사불란한 지휘 아래 K-1 전차와 K-200 장갑차가 굉음과 함께 일제히 출동합니다.

발목을 잡는 진흙탕 속에서 땀과 빗물이 시야를 가리지만 훈련에 임한 장병들의 눈빛은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합니다.

<인터뷰> 손의식 대위(육군 8사단 기갑수색대대) : "계속되는 장마와 불볕더위에도 훈련은 절대 멈추지 않습니다. 강인한 군인정신으로 전투준비태세 완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훈련이 끝나고 전우들과 함께하는 샤워 시간.

훈련의 피로가 말끔히 씻겨 내려갑니다.

오늘 점심은 한여름 보양식 '삼계탕'입니다.

<인터뷰> 이동훈 상병(육군 8사단 기갑수색대대) : "이 더운 여름에도 시원한 반소매 티 입고 맛있는 전복 삼계탕 먹어서 올 여름도 건강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연일 계속되는 장대비 속에서도 묵묵히 임무를 수행하는 우리 군 장병들의 모습이 더없이 든든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 연일 계속되는 장마·무더위…최전선 ‘이상무’
    • 입력 2013-07-28 21:10:08
    • 수정2013-07-28 22:16:54
    뉴스 9
<앵커 멘트>

예년보다 길어진 장마철, 아무리 많은 비가 와도 전방 군 부대 장병들은 묵묵히 임무를 수행합니다.

든든한 우리 군의 모습 보시죠.

김용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녹취> "신원미상 거수자 3명 총기탈취 시도. 5분 대기조 출동할 것."

부대 침투를 가상한 비상 상황.

출동 태세를 갖추고 대기하던 병사들이 뛰어나갑니다.

5분도 안 돼 차량에 탑승해 작전 지역으로 긴급 출동합니다.

같은 시각 전차병들도 전투준비 훈련에 들어갑니다.

일사불란한 지휘 아래 K-1 전차와 K-200 장갑차가 굉음과 함께 일제히 출동합니다.

발목을 잡는 진흙탕 속에서 땀과 빗물이 시야를 가리지만 훈련에 임한 장병들의 눈빛은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합니다.

<인터뷰> 손의식 대위(육군 8사단 기갑수색대대) : "계속되는 장마와 불볕더위에도 훈련은 절대 멈추지 않습니다. 강인한 군인정신으로 전투준비태세 완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훈련이 끝나고 전우들과 함께하는 샤워 시간.

훈련의 피로가 말끔히 씻겨 내려갑니다.

오늘 점심은 한여름 보양식 '삼계탕'입니다.

<인터뷰> 이동훈 상병(육군 8사단 기갑수색대대) : "이 더운 여름에도 시원한 반소매 티 입고 맛있는 전복 삼계탕 먹어서 올 여름도 건강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연일 계속되는 장대비 속에서도 묵묵히 임무를 수행하는 우리 군 장병들의 모습이 더없이 든든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