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본격적인 휴가철…멀리 못 가면 ‘한강 바캉스’
입력 2013.07.28 (21:11) 수정 2013.07.29 (16: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휴가는 가야겠는데 일 때문에, 아니면 자녀 학업 때문에 멀리 떠나지 못하는 분들도 많으시죠?

가까운 한강에서 바캉스를 즐기는 건 어떠십니까?

김가림 기자가 한강의 바캉스 명소들을 소개합니다.

<리포트>

한강이 한눈에 펼쳐진 너른 잔디밭에 텐트촌이 들어섰습니다.

도시를 떠나진 못했지만, 피서 기분을 느끼기에 충분합니다.

식탁 등 캠핑 용품이 구비돼 있어 먹을거리만 챙겨 오면 되는 이른바 '풀 옵션 캠핑장',

야영장 한쪽에는 바비큐장이 마련돼 있어 캠핑의 묘미를 더해줍니다.

<인터뷰> 전덕현(서울 천호동) : "고기도 구워먹을 수 있고, 강도 보면서 시원한 바람도 맞으면서...멀리 갈 필요가 없다는 게 큰 매력이겠죠."

자고 갈 여유가 없다면 '다리 밑 바캉스'를 추천합니다.

34도를 넘는 뙤약볕.

그늘진 다리 밑은 5-6도가 낮고 통풍도 잘 돼 명당 중의 명당입니다.

얕은 분수는 아이들 놀이터로 안성맞춤입니다.

날이 어두워지면 다리 밑은 무료 영화관으로 변신합니다.

별보기 체험은 도심 바캉스의 숨겨진 매력입니다.

<인터뷰> 강규빈(서울 잠실동) : "큰곰자리를 보고 아주 신기했고, 서울에서 별자리를 볼 수 있어서 다음에도 또 오고 싶어요."

이 외에도 수상레포츠, 분수쇼, 음악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다음달 중순까지 이어집니다.

한강 바캉스를 만끽하려면 '스마트 서울맵' 애플리케이션의 도움을 받는 것도 방법입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 본격적인 휴가철…멀리 못 가면 ‘한강 바캉스’
    • 입력 2013-07-28 21:12:16
    • 수정2013-07-29 16:38:18
    뉴스 9
<앵커 멘트>

휴가는 가야겠는데 일 때문에, 아니면 자녀 학업 때문에 멀리 떠나지 못하는 분들도 많으시죠?

가까운 한강에서 바캉스를 즐기는 건 어떠십니까?

김가림 기자가 한강의 바캉스 명소들을 소개합니다.

<리포트>

한강이 한눈에 펼쳐진 너른 잔디밭에 텐트촌이 들어섰습니다.

도시를 떠나진 못했지만, 피서 기분을 느끼기에 충분합니다.

식탁 등 캠핑 용품이 구비돼 있어 먹을거리만 챙겨 오면 되는 이른바 '풀 옵션 캠핑장',

야영장 한쪽에는 바비큐장이 마련돼 있어 캠핑의 묘미를 더해줍니다.

<인터뷰> 전덕현(서울 천호동) : "고기도 구워먹을 수 있고, 강도 보면서 시원한 바람도 맞으면서...멀리 갈 필요가 없다는 게 큰 매력이겠죠."

자고 갈 여유가 없다면 '다리 밑 바캉스'를 추천합니다.

34도를 넘는 뙤약볕.

그늘진 다리 밑은 5-6도가 낮고 통풍도 잘 돼 명당 중의 명당입니다.

얕은 분수는 아이들 놀이터로 안성맞춤입니다.

날이 어두워지면 다리 밑은 무료 영화관으로 변신합니다.

별보기 체험은 도심 바캉스의 숨겨진 매력입니다.

<인터뷰> 강규빈(서울 잠실동) : "큰곰자리를 보고 아주 신기했고, 서울에서 별자리를 볼 수 있어서 다음에도 또 오고 싶어요."

이 외에도 수상레포츠, 분수쇼, 음악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다음달 중순까지 이어집니다.

한강 바캉스를 만끽하려면 '스마트 서울맵' 애플리케이션의 도움을 받는 것도 방법입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