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J 로비’ 전군표 곧 소환…정관계 수사 확대
입력 2013.07.30 (06:09) 수정 2013.07.30 (16: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전군표 전 국세청장을 CJ 그룹의 금품 로비를 받은 의혹으로 출국금지한 데 이어 조만간 소환할 것으로 예정입니다.

CJ에 대한 검찰의 칼끝이 비자금 조성을 넘어 정관계 로비까지 향하고 있습니다.

김준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주 구속된 허병익 전 국세청 차장은 지난 2006년 CJ그룹으로부터 30만 달러와 고급 외제 손목시계 등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는 국세청이 이재현 회장의 탈세 혐의를 잡기 위해 주식이동 조사를 하던 때였습니다.

그런 만큼 CJ 측이 건넨 금품은 국세청 조사를 잘 봐달라는 대가성이 뚜렷하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문제는 금품의 종착지입니다.

허 전 차장은 자신은 시계만 챙겼을 뿐, 30만 달러는 전군표 전 국세청장에게 건넸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반면, 전군표 전 청장 측은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CJ로부터 어떤 금품도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검찰은 일단 전 전 청장을 출국금지했습니다.

금품이 오간 시점과 배경에 대한 구체적인 진술이 나온 만큼 조만간 소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국세청이 2008년에 이재현 회장에게 세금 천6백50억 원을 추징하면서 고발을 하지 않은 이유도 전 전 청장에게 캐물을 방침입니다.

검찰은 또, CJ 측이 2008년 당시 경찰 수사팀에 금품을 건네고 실세 정치인에게 각종 로비를 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도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CJ 로비’ 전군표 곧 소환…정관계 수사 확대
    • 입력 2013-07-30 06:28:19
    • 수정2013-07-30 16:38:4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검찰이 전군표 전 국세청장을 CJ 그룹의 금품 로비를 받은 의혹으로 출국금지한 데 이어 조만간 소환할 것으로 예정입니다.

CJ에 대한 검찰의 칼끝이 비자금 조성을 넘어 정관계 로비까지 향하고 있습니다.

김준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주 구속된 허병익 전 국세청 차장은 지난 2006년 CJ그룹으로부터 30만 달러와 고급 외제 손목시계 등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는 국세청이 이재현 회장의 탈세 혐의를 잡기 위해 주식이동 조사를 하던 때였습니다.

그런 만큼 CJ 측이 건넨 금품은 국세청 조사를 잘 봐달라는 대가성이 뚜렷하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문제는 금품의 종착지입니다.

허 전 차장은 자신은 시계만 챙겼을 뿐, 30만 달러는 전군표 전 국세청장에게 건넸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반면, 전군표 전 청장 측은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CJ로부터 어떤 금품도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검찰은 일단 전 전 청장을 출국금지했습니다.

금품이 오간 시점과 배경에 대한 구체적인 진술이 나온 만큼 조만간 소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국세청이 2008년에 이재현 회장에게 세금 천6백50억 원을 추징하면서 고발을 하지 않은 이유도 전 전 청장에게 캐물을 방침입니다.

검찰은 또, CJ 측이 2008년 당시 경찰 수사팀에 금품을 건네고 실세 정치인에게 각종 로비를 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도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