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산 장난감 배터리 충전 중 폭발…4명 병원 치료
입력 2013.07.30 (07:20) 수정 2013.07.30 (08:1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산 장난감 배터리가 폭발해 불이나 잠 자던 일가족 4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안전 인증을 받지 않은 리튬배터리의 경우 쉽게 과열 돼 폭발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장난감을 둔 아이 방에 불이 나 벽지가 새카맣게 탔습니다.

충전기는 콘센트에 꽂힌 채 타다 말았습니다.

중국산 장난감 헬리콥터 배터리가 충전중에 폭발해 불이 난 것입니다.

<인터뷰> 유재석(서부소방서 화재조사관) : "충전기에 계속 꽂아 둬 배터리 과열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 사고로 43살 송 모씨등 일가족 4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인근 주민 10여명이 긴급대피했습니다.

불이 난 장난감은 경품으로 받은 중국산 저가 제품으로 안전 인증을 받지 않은 리튬 배터리가 문제였습니다.

<인터뷰> 강석기(한국전지산업협회 연구개발지원팀장) : "리튬배터리의 경우 에너지를 과하게 받으면 내부가 불안정해져 발열이나 폭발 위험있습니다."

때문에 안전 장치가 있는 인증제품을 써야하지만 인증 여부를 알수 없는 제품들이 인터넷 등에서 시중에 유통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한국 소비자원에 접수된 장난감 충전기나 배터리 피해 건수는 지난 4년 동안 12건에 이릅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 중국산 장난감 배터리 충전 중 폭발…4명 병원 치료
    • 입력 2013-07-30 07:23:24
    • 수정2013-07-30 08:10:19
    뉴스광장
<앵커 멘트>

중국산 장난감 배터리가 폭발해 불이나 잠 자던 일가족 4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안전 인증을 받지 않은 리튬배터리의 경우 쉽게 과열 돼 폭발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장난감을 둔 아이 방에 불이 나 벽지가 새카맣게 탔습니다.

충전기는 콘센트에 꽂힌 채 타다 말았습니다.

중국산 장난감 헬리콥터 배터리가 충전중에 폭발해 불이 난 것입니다.

<인터뷰> 유재석(서부소방서 화재조사관) : "충전기에 계속 꽂아 둬 배터리 과열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 사고로 43살 송 모씨등 일가족 4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인근 주민 10여명이 긴급대피했습니다.

불이 난 장난감은 경품으로 받은 중국산 저가 제품으로 안전 인증을 받지 않은 리튬 배터리가 문제였습니다.

<인터뷰> 강석기(한국전지산업협회 연구개발지원팀장) : "리튬배터리의 경우 에너지를 과하게 받으면 내부가 불안정해져 발열이나 폭발 위험있습니다."

때문에 안전 장치가 있는 인증제품을 써야하지만 인증 여부를 알수 없는 제품들이 인터넷 등에서 시중에 유통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한국 소비자원에 접수된 장난감 충전기나 배터리 피해 건수는 지난 4년 동안 12건에 이릅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