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니클라우스 “늑장경기는 멀리 나가는 골프공 탓”
입력 2013.07.30 (08:28) 수정 2013.07.30 (08:28) 연합뉴스
'골프의 전설' 잭 니클라우스(73·미국)가 문제로 떠오른 선수들의 늑장 플레이에 대해 독특한 해결책을 내놨다.

니클라우스는 30일(한국시간) 골프 관련 소식을 전하는 골프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늑장 플레이의 주범은 바로 멀리 날아가는 골프공"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과거보다 개선된 반발력을 바탕으로 멀리 날아가는 골프공 때문에 골프장 코스도 길어지고 더 어렵게 조성된다며 그 결과 경기 시간도 늘어났다고 진단했다.

'황금 곰'이라는 애칭으로 유명한 니클라우스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통산 73승, 메이저대회에서 18승을 거둔 살아 있는 전설이다.

그는 "옛날에는 한 라운드를 도는데 최대 3시간 반이면 충분했지만 요즘은 5시간 이상 걸린다"며 "경기 시간이 늘어날수록 TV로 시청하는 팬들이나 선수들 모두 힘들다"고 지적했다.

이어 프로 선수를 우상으로 삼는 젊은 아마추어 선수들에게도 그다지 좋은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늑장플레이로 엿가락처럼 늘어나는 경기 시간을 줄일 니클라우스만의 해결책 또한 단순하다.

지금 사용하는 골프공을 포기하고 반발력이 낮은 예전 공을 사용하는 것이다.

그는 "볼을 바꾸면 골프장 코스 길이도 자연스럽게 줄어들 것"이라며 "코스를 줄이면 유지비도 적게 들고 시간도 단축될 것"이라고 명쾌하게 답했다.

메이저대회에서 준우승만 5차례 차지한 콜린 몽고메리(스코틀랜드)도 "일정 시간 내에 선수들이 샷을 날리도록 골프에도 샷 클록을 도입해야 한다"고 견해를 밝히는 등 늑장 플레이에 대한 베테랑 선수들의 비판이 거세다.
  • 니클라우스 “늑장경기는 멀리 나가는 골프공 탓”
    • 입력 2013-07-30 08:28:28
    • 수정2013-07-30 08:28:42
    연합뉴스
'골프의 전설' 잭 니클라우스(73·미국)가 문제로 떠오른 선수들의 늑장 플레이에 대해 독특한 해결책을 내놨다.

니클라우스는 30일(한국시간) 골프 관련 소식을 전하는 골프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늑장 플레이의 주범은 바로 멀리 날아가는 골프공"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과거보다 개선된 반발력을 바탕으로 멀리 날아가는 골프공 때문에 골프장 코스도 길어지고 더 어렵게 조성된다며 그 결과 경기 시간도 늘어났다고 진단했다.

'황금 곰'이라는 애칭으로 유명한 니클라우스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통산 73승, 메이저대회에서 18승을 거둔 살아 있는 전설이다.

그는 "옛날에는 한 라운드를 도는데 최대 3시간 반이면 충분했지만 요즘은 5시간 이상 걸린다"며 "경기 시간이 늘어날수록 TV로 시청하는 팬들이나 선수들 모두 힘들다"고 지적했다.

이어 프로 선수를 우상으로 삼는 젊은 아마추어 선수들에게도 그다지 좋은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늑장플레이로 엿가락처럼 늘어나는 경기 시간을 줄일 니클라우스만의 해결책 또한 단순하다.

지금 사용하는 골프공을 포기하고 반발력이 낮은 예전 공을 사용하는 것이다.

그는 "볼을 바꾸면 골프장 코스 길이도 자연스럽게 줄어들 것"이라며 "코스를 줄이면 유지비도 적게 들고 시간도 단축될 것"이라고 명쾌하게 답했다.

메이저대회에서 준우승만 5차례 차지한 콜린 몽고메리(스코틀랜드)도 "일정 시간 내에 선수들이 샷을 날리도록 골프에도 샷 클록을 도입해야 한다"고 견해를 밝히는 등 늑장 플레이에 대한 베테랑 선수들의 비판이 거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