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팔·발목 부상 추신수, 한방 치료 ‘SOS’
입력 2013.07.30 (08:30) 연합뉴스
팔목과 손가락, 발목을 다쳐 컨디션이 좋지 않은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한방 치료를 받았다.

추신수는 최근 타격 때 빗맞으면서 왼손 엄지손가락에 타박상을 입었고 샌프란시스코 원정과 로스앤젤레스 원정에서 오른 팔뚝에 공을 맞았다.

게다가 다저스와 4연전 마지막 경기인 28일(현지시간) 경기 때 8회 도루를 하다가 왼쪽 발목이 삐끗했다.

그렇지 않아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원정 4연전에서 첫날 2안타 이후 내내 타격이 침묵하는 등 컨디션이 가라앉은 추신수는 때마침 경기를 관람하러 다저스타디움에 와 있던 신준식 자생한방병원 이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다.

신 이사장은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주립대(UCLA)에 강연을 하러 왔다가 이날 경기를 보느라 관중석에 있었다.

추신수의 요청으로 신시내티 구단 허락을 받아 라커로 달려간 신 이사장은 삔 발목을 교정하고 침 시술을 해줬다.

추신수가 발목에 침을 맞는 모습을 지켜보던 신시내티 포수 라이언 하니건도 손목 통증을 호소하며 치료를 자청하기도 했다.

추신수는 29일부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원정 3연전을 치른다.
  • 팔·발목 부상 추신수, 한방 치료 ‘SOS’
    • 입력 2013-07-30 08:30:14
    연합뉴스
팔목과 손가락, 발목을 다쳐 컨디션이 좋지 않은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한방 치료를 받았다.

추신수는 최근 타격 때 빗맞으면서 왼손 엄지손가락에 타박상을 입었고 샌프란시스코 원정과 로스앤젤레스 원정에서 오른 팔뚝에 공을 맞았다.

게다가 다저스와 4연전 마지막 경기인 28일(현지시간) 경기 때 8회 도루를 하다가 왼쪽 발목이 삐끗했다.

그렇지 않아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원정 4연전에서 첫날 2안타 이후 내내 타격이 침묵하는 등 컨디션이 가라앉은 추신수는 때마침 경기를 관람하러 다저스타디움에 와 있던 신준식 자생한방병원 이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다.

신 이사장은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주립대(UCLA)에 강연을 하러 왔다가 이날 경기를 보느라 관중석에 있었다.

추신수의 요청으로 신시내티 구단 허락을 받아 라커로 달려간 신 이사장은 삔 발목을 교정하고 침 시술을 해줬다.

추신수가 발목에 침을 맞는 모습을 지켜보던 신시내티 포수 라이언 하니건도 손목 통증을 호소하며 치료를 자청하기도 했다.

추신수는 29일부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원정 3연전을 치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