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가벼운 발목 부상…이틀 연속 선발 제외
입력 2013.07.30 (10:07)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신시내티 레즈에서 뛰는 추신수(31)가 이틀 연속으로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신시내티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 경기를 앞두고 추신수를 뺀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추신수가 도맡는 1번타자 중견수 자리는 데릭 로빈슨이 대신했다.

신시내티 지역지 신시내티 인콰이어러의 존 페이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추신수가 전날 도루를 하던 중 발목을 다쳤다"며 "부상 정도가 심하지 않아 오늘 경기에 대타로 기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추신수는 전날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4연전 마지막 경기에서도 선발에서 제외됐다가 8회초 1사에서 대타로 출전, 몸에 맞는 공과 도루를 하나씩 기록했다.

추신수는 이 경기에서 도루를 시도하다가 발목을 다친 것으로 보인다.

추신수가 올 시즌 선발 명단에서 빠진 것은 이번이 5번째다.
  • 추신수 가벼운 발목 부상…이틀 연속 선발 제외
    • 입력 2013-07-30 10:07:28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신시내티 레즈에서 뛰는 추신수(31)가 이틀 연속으로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신시내티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 경기를 앞두고 추신수를 뺀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추신수가 도맡는 1번타자 중견수 자리는 데릭 로빈슨이 대신했다.

신시내티 지역지 신시내티 인콰이어러의 존 페이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추신수가 전날 도루를 하던 중 발목을 다쳤다"며 "부상 정도가 심하지 않아 오늘 경기에 대타로 기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추신수는 전날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4연전 마지막 경기에서도 선발에서 제외됐다가 8회초 1사에서 대타로 출전, 몸에 맞는 공과 도루를 하나씩 기록했다.

추신수는 이 경기에서 도루를 시도하다가 발목을 다친 것으로 보인다.

추신수가 올 시즌 선발 명단에서 빠진 것은 이번이 5번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