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반기 미분양 주택 9,700여 가구 감소
입력 2013.07.30 (10:26) 수정 2013.07.30 (15:24) 경제
4·1 부동산 종합대책의 효과로 상반기 미분양 주택이 만 가구 가까이 줄었습니다.

부동산 정보업체인 부동산써브는 전국의 미분양 주택 가구 수가 6월 말 현재 6만 5천 가구로 지난해 말의 7만 4천여 가구보다 9천7백 가구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4.1 부동산 대책으로 6억 원 이하거나 전용면적 85㎡ 이하인 미분양 주택을 사면 5년 동안 양도소득세가 면제돼 건설사들도 이에 맞춰 미분양 주택 판매에 적극 나섰기 때문이라고 부동산써브는 설명했습니다.
  • 상반기 미분양 주택 9,700여 가구 감소
    • 입력 2013-07-30 10:26:07
    • 수정2013-07-30 15:24:59
    경제
4·1 부동산 종합대책의 효과로 상반기 미분양 주택이 만 가구 가까이 줄었습니다.

부동산 정보업체인 부동산써브는 전국의 미분양 주택 가구 수가 6월 말 현재 6만 5천 가구로 지난해 말의 7만 4천여 가구보다 9천7백 가구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4.1 부동산 대책으로 6억 원 이하거나 전용면적 85㎡ 이하인 미분양 주택을 사면 5년 동안 양도소득세가 면제돼 건설사들도 이에 맞춰 미분양 주택 판매에 적극 나섰기 때문이라고 부동산써브는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