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재 영문 표기 기준 다음 달부터 시행
입력 2013.07.30 (10:40) 수정 2013.07.30 (18:38) 문화
문화재청은 오늘 국문 고유의 문화재 명칭을 최대한 보존하고, 생략 없이 명칭 전체를 표기하는 등 네 가지 원칙을 새롭게 마련해 다음달 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르면 경복궁은 '경복궁 팰리스'(Gyeongbokgung Palace)로, 숭례문은 '숭례문 게이트'(Sungnyemun Gate)로 통일됩니다.

문화재청은 이 기준에 따라 현재 혼재돼 있는 각종 영문 설명과 안내판, 인쇄홍보물 등의 영문표기를 바꿔나가기로 했습니다.
  • 문화재 영문 표기 기준 다음 달부터 시행
    • 입력 2013-07-30 10:40:33
    • 수정2013-07-30 18:38:53
    문화
문화재청은 오늘 국문 고유의 문화재 명칭을 최대한 보존하고, 생략 없이 명칭 전체를 표기하는 등 네 가지 원칙을 새롭게 마련해 다음달 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르면 경복궁은 '경복궁 팰리스'(Gyeongbokgung Palace)로, 숭례문은 '숭례문 게이트'(Sungnyemun Gate)로 통일됩니다.

문화재청은 이 기준에 따라 현재 혼재돼 있는 각종 영문 설명과 안내판, 인쇄홍보물 등의 영문표기를 바꿔나가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