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토론토 경찰, 18세 소년에 9발 쏴 숨지게 해 ‘파문’
입력 2013.07.30 (13:07) 국제
캐나다 토론토 경찰이 흉기를 든 10대 소년에게 9발의 권총을 쏴 숨지게 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은 지난 26일 자정쯤 토론토 시내 빈 버스에서 흉기를 들고 있던 18살 소년이 경찰관이 쏜 9발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목격자가 찍어 공개한 당시 동영상에는 18살 소년 '야심'을 향해 경찰관 5명이 흉기를 버리라며 경고하다 15초 동안 9발의 권총을 발사하는 장면이 담겨 있습니다.

언론과 시민들은 경찰의 과잉 행위를 이해할 수 없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경찰의 총기 사용 수칙과 평소 교육 방식에도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 토론토 경찰, 18세 소년에 9발 쏴 숨지게 해 ‘파문’
    • 입력 2013-07-30 13:07:10
    국제
캐나다 토론토 경찰이 흉기를 든 10대 소년에게 9발의 권총을 쏴 숨지게 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은 지난 26일 자정쯤 토론토 시내 빈 버스에서 흉기를 들고 있던 18살 소년이 경찰관이 쏜 9발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목격자가 찍어 공개한 당시 동영상에는 18살 소년 '야심'을 향해 경찰관 5명이 흉기를 버리라며 경고하다 15초 동안 9발의 권총을 발사하는 장면이 담겨 있습니다.

언론과 시민들은 경찰의 과잉 행위를 이해할 수 없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경찰의 총기 사용 수칙과 평소 교육 방식에도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