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특위 공청회…‘한국사 수능 필수’ 공방
입력 2013.07.30 (14:46) 수정 2013.07.30 (15:10) 정치
청소년의 역사 인식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에 한국사를 필수 과목으로 지정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가운데, 이를 논의하기 위한 공청회가 국회 동북아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 주최로 오늘 열렸습니다.

한국교총의 김동석 정책본부장은 공청회에 나와 "대입제도와 연결되지 않으면, 실질적 효과를 거두기 어려운 현실을 고려할 때, 수능 필수과목화가 한국사 교육을 내실화하는 가장 효율적인 수단"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한국사회과교육학회 박형준 교육과정위원장은 "수능 필수 과목이 되는 순간 한국사는 역사적 사실을 단순 암기하는 과목으로 전락한다"며 "사교육 부담을 증가시키는 후폭풍도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교육부 박춘란 대학정책관은 "한국사의 수능 필수과목 지정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며 "사교육 증가 문제 등 여려 사항을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국회특위 공청회…‘한국사 수능 필수’ 공방
    • 입력 2013-07-30 14:46:16
    • 수정2013-07-30 15:10:17
    정치
청소년의 역사 인식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에 한국사를 필수 과목으로 지정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가운데, 이를 논의하기 위한 공청회가 국회 동북아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 주최로 오늘 열렸습니다.

한국교총의 김동석 정책본부장은 공청회에 나와 "대입제도와 연결되지 않으면, 실질적 효과를 거두기 어려운 현실을 고려할 때, 수능 필수과목화가 한국사 교육을 내실화하는 가장 효율적인 수단"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한국사회과교육학회 박형준 교육과정위원장은 "수능 필수 과목이 되는 순간 한국사는 역사적 사실을 단순 암기하는 과목으로 전락한다"며 "사교육 부담을 증가시키는 후폭풍도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교육부 박춘란 대학정책관은 "한국사의 수능 필수과목 지정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며 "사교육 증가 문제 등 여려 사항을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