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이명박 정부, 4대강 통해 은밀히 대운하 추진”
입력 2013.07.30 (15:55) 연합뉴스
전임 이명박 정부에서 대운하 재추진을 염두에 두고 4대강 사업을 진행했다는 최근 감사원 감사 결과를 뒷받침하는 자료가 추가 공개됐다.

감사원은 최근 민주당 김 현 의원에 제출한 '4대강 설계·시공일괄입찰 등 주요계약집행 실태 감사결과 보고'에서 국토해양부(현 국토교통부) 직원의 사무용 컴퓨터를 조사한 결과 비밀리에 파일형태로 보유하고 있던 '대운하와 4대강 사업의 목적이 동일하다'는 내용의 보고서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보고서에는 "'대운하 案(안) High Key, 기획단 案(안) Low Key'라고 적혀 있었다"며 "High key는 공개적 추진, Low key는 은밀히 운하를 추진하는 방식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당시 정부가 공개적으로 추진하던 대운하 계획이 여론의 반발에 부딪히자 포기 선언을 한 뒤 '4대강 살리기 기획단'에서 마련한 4대강 사업계획을 통해 대운하를 은밀하게 재추진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감사원에 따르면 기획단은 2009년 2월 작성한 현황 보고서에서 "4대강 살리기와 연계한 지역개발 과정에서 운하의 필요성과 공감대가 자연스럽게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기획단 방안으로도 추가 준설 등을 통해 운하 추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10일 4대강 사업에 대한 세 번째 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4대강은 대운하를 염두에 두고 추진됐다'고 결론을 내린 바 있다.

감사원은 결론의 근거로 ▲대통령실이 "사회적 여건 변화에 따라 운하가 재추진될 수 있으므로 대비가 필요하다"고 국토부에 요청한 점 ▲기획단이 "갑문 설치, 추가 준설 등으로 운하 추진이 가능하다"고 대통령에게 보고한 점 ▲기획단이 "보 위치, 준설은 추후 운하추진에 지정이 없도록 계획한다"고 보고한 점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 감사원 “이명박 정부, 4대강 통해 은밀히 대운하 추진”
    • 입력 2013-07-30 15:55:50
    연합뉴스
전임 이명박 정부에서 대운하 재추진을 염두에 두고 4대강 사업을 진행했다는 최근 감사원 감사 결과를 뒷받침하는 자료가 추가 공개됐다.

감사원은 최근 민주당 김 현 의원에 제출한 '4대강 설계·시공일괄입찰 등 주요계약집행 실태 감사결과 보고'에서 국토해양부(현 국토교통부) 직원의 사무용 컴퓨터를 조사한 결과 비밀리에 파일형태로 보유하고 있던 '대운하와 4대강 사업의 목적이 동일하다'는 내용의 보고서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보고서에는 "'대운하 案(안) High Key, 기획단 案(안) Low Key'라고 적혀 있었다"며 "High key는 공개적 추진, Low key는 은밀히 운하를 추진하는 방식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당시 정부가 공개적으로 추진하던 대운하 계획이 여론의 반발에 부딪히자 포기 선언을 한 뒤 '4대강 살리기 기획단'에서 마련한 4대강 사업계획을 통해 대운하를 은밀하게 재추진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감사원에 따르면 기획단은 2009년 2월 작성한 현황 보고서에서 "4대강 살리기와 연계한 지역개발 과정에서 운하의 필요성과 공감대가 자연스럽게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기획단 방안으로도 추가 준설 등을 통해 운하 추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10일 4대강 사업에 대한 세 번째 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4대강은 대운하를 염두에 두고 추진됐다'고 결론을 내린 바 있다.

감사원은 결론의 근거로 ▲대통령실이 "사회적 여건 변화에 따라 운하가 재추진될 수 있으므로 대비가 필요하다"고 국토부에 요청한 점 ▲기획단이 "갑문 설치, 추가 준설 등으로 운하 추진이 가능하다"고 대통령에게 보고한 점 ▲기획단이 "보 위치, 준설은 추후 운하추진에 지정이 없도록 계획한다"고 보고한 점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