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판 모욕’ 퇴장 이대호, 벌금 113만 원
입력 2013.07.30 (18:30) 일본야구
심판을 모욕했다는 이유로 프로 첫 퇴장을 당한 일본프로야구 오릭스의 이대호가 벌금을 물게 됐습니다.

일본야구기구 NPB는 이틀전 세이부와의 경기에서 헛스윙을 놓고 니시모토 주심과 언쟁을 벌이다 퇴장당한 이대호에게 엄중 주의와 함께 벌금 10만엔 우리돈 약 113만원을 부과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모리와키 히로시 오릭스 감독도 주의와 더불어 벌금 15만엔 우리돈 약 170만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 ‘심판 모욕’ 퇴장 이대호, 벌금 113만 원
    • 입력 2013-07-30 18:30:32
    일본야구
심판을 모욕했다는 이유로 프로 첫 퇴장을 당한 일본프로야구 오릭스의 이대호가 벌금을 물게 됐습니다.

일본야구기구 NPB는 이틀전 세이부와의 경기에서 헛스윙을 놓고 니시모토 주심과 언쟁을 벌이다 퇴장당한 이대호에게 엄중 주의와 함께 벌금 10만엔 우리돈 약 113만원을 부과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모리와키 히로시 오릭스 감독도 주의와 더불어 벌금 15만엔 우리돈 약 170만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