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화대교 47m 상판 구조물 붕괴…3명 사상
입력 2013.07.30 (21:08) 수정 2013.07.30 (23: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공사현장에서 47미터 고가도로 상판이 무너져 근로자 2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습니다.

박원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사중인 고가도로 한쪽 부분이 교각 아래로 뚝 떨어졌습니다.

길이 47미터 무게 3백 20톤에 이르는 상판이 떨어져 나간 자리엔 교각만 덩그러니 서 있습니다.

서울 방화대교 남단, 올림픽대로에서 방화동으로 들어가는 접속도로 공사 현장입니다.

오늘 오후 1시 쯤 공사 중인 도로에서 현장 근로자들이 콘크리트를 붓고 바르는 작업을 하던 도중, 갑자기 상판이 한쪽으로 기울어지면서 완전히 교각에서 분리돼 떨어져 내린 겁니다.

이 사고로 상판 위에서 작업 중이던 중국동포 근로자 50살 허동길 씨와 52살 최창희 씨가 숨졌고, 59살 김경태 씨가 크게 다쳤습니다.

<녹취> 상판 현장 목격자 : "내려오려고 하는데, 그런데 흔들흔들 하더니 쭉 갈라져서 (사람과 중장비가) 떨어져고..."

사고가 난 도로는 지난 2005년 공사가 시작돼 완공을 11개월 남겨둔 상태였습니다.

서울시는 일단 콘크리트를 붓는 공사중에 무게 균형을 잘못 맞춰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 조성일(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 : "무게를 뭔가 못 이겨서 이게 굴러 떨어지는 겁니다. 옆으로 굴러떨어진 거라서 그 원인은 정확한 거는 조사를 해봐야 됩니다."

경찰은 조만간 시공사 관계자 등을 불러 과실이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방화대교 47m 상판 구조물 붕괴…3명 사상
    • 입력 2013-07-30 21:05:57
    • 수정2013-07-30 23:42:43
    뉴스 9
<앵커 멘트>

서울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공사현장에서 47미터 고가도로 상판이 무너져 근로자 2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습니다.

박원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사중인 고가도로 한쪽 부분이 교각 아래로 뚝 떨어졌습니다.

길이 47미터 무게 3백 20톤에 이르는 상판이 떨어져 나간 자리엔 교각만 덩그러니 서 있습니다.

서울 방화대교 남단, 올림픽대로에서 방화동으로 들어가는 접속도로 공사 현장입니다.

오늘 오후 1시 쯤 공사 중인 도로에서 현장 근로자들이 콘크리트를 붓고 바르는 작업을 하던 도중, 갑자기 상판이 한쪽으로 기울어지면서 완전히 교각에서 분리돼 떨어져 내린 겁니다.

이 사고로 상판 위에서 작업 중이던 중국동포 근로자 50살 허동길 씨와 52살 최창희 씨가 숨졌고, 59살 김경태 씨가 크게 다쳤습니다.

<녹취> 상판 현장 목격자 : "내려오려고 하는데, 그런데 흔들흔들 하더니 쭉 갈라져서 (사람과 중장비가) 떨어져고..."

사고가 난 도로는 지난 2005년 공사가 시작돼 완공을 11개월 남겨둔 상태였습니다.

서울시는 일단 콘크리트를 붓는 공사중에 무게 균형을 잘못 맞춰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 조성일(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 : "무게를 뭔가 못 이겨서 이게 굴러 떨어지는 겁니다. 옆으로 굴러떨어진 거라서 그 원인은 정확한 거는 조사를 해봐야 됩니다."

경찰은 조만간 시공사 관계자 등을 불러 과실이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