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특별 여론조사 “국민 과반수, 독도는 일본땅”
입력 2013.08.02 (06:02) 수정 2013.08.22 (22: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정부가 처음으로 독도 문제에 대해 국민을 상대로 특별 여론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까지 발표하는 새로운 독도 영유권 도발에 나섰습니다.

우리 정부는 근거 없는 영유권 도발에 강력히 항의할 방침입니다.

도쿄, 이재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는 지난 6월 20일부터 11일 동안 전국의 성인 남녀 3천 명을 대상으로 독도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조사 결과, 독도를 알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이 무려 94.5%에 달했습니다.

이어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 63%, 일본 영토인 시마네 현에 속한다 62%, 역사적.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다가 61%였습니다.

일본 사람의 절반 이상이 다케시마로 불리는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의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독도를 알고 있다는 사람과, 일본 고유 영토라는 응답의 격차가 30%포인트 이상 차이나는 것과 관련해 일본 언론들은 정부가 앞으로 영유권 주장 관련 홍보를 강화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특히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의 정당성을 꼽은 응답이 67%나 됐으며, 독도에 관심이 있다는 응답도 71%에 달했습니다.

이명박 前 대통령이 지난해 8월 독도를 방문한 것도 독도에 대한 일본 사람들의 관심을 높아지게 한 원인으로 보입니다.

아베 정권은 지난 2월 시마네 현 행사였던 독도의 날에 중앙정부 관료를 파견한 데 이어, 외교청서와 방위백서를 통해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계속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우리 정부는 오늘 새로운 형태의 독도 영유권 도발에 대해 일본 정부에 엄중 항의하고, 더 이상 근거없는 영유권 주장을 그만둘 것을 촉구할 방침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재호입니다.
  • 日 특별 여론조사 “국민 과반수, 독도는 일본땅”
    • 입력 2013-08-02 06:08:25
    • 수정2013-08-22 22:31:5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일본 정부가 처음으로 독도 문제에 대해 국민을 상대로 특별 여론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까지 발표하는 새로운 독도 영유권 도발에 나섰습니다.

우리 정부는 근거 없는 영유권 도발에 강력히 항의할 방침입니다.

도쿄, 이재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는 지난 6월 20일부터 11일 동안 전국의 성인 남녀 3천 명을 대상으로 독도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조사 결과, 독도를 알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이 무려 94.5%에 달했습니다.

이어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 63%, 일본 영토인 시마네 현에 속한다 62%, 역사적.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다가 61%였습니다.

일본 사람의 절반 이상이 다케시마로 불리는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의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독도를 알고 있다는 사람과, 일본 고유 영토라는 응답의 격차가 30%포인트 이상 차이나는 것과 관련해 일본 언론들은 정부가 앞으로 영유권 주장 관련 홍보를 강화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특히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의 정당성을 꼽은 응답이 67%나 됐으며, 독도에 관심이 있다는 응답도 71%에 달했습니다.

이명박 前 대통령이 지난해 8월 독도를 방문한 것도 독도에 대한 일본 사람들의 관심을 높아지게 한 원인으로 보입니다.

아베 정권은 지난 2월 시마네 현 행사였던 독도의 날에 중앙정부 관료를 파견한 데 이어, 외교청서와 방위백서를 통해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계속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우리 정부는 오늘 새로운 형태의 독도 영유권 도발에 대해 일본 정부에 엄중 항의하고, 더 이상 근거없는 영유권 주장을 그만둘 것을 촉구할 방침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재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