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가철 폭죽 사고 조심…피해 절반이 미성년자
입력 2013.08.02 (08:46) 수정 2013.08.02 (08:5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바닷가 등 피서지에서 어린이들이 즐겨 갖고 노는 것.

바로 폭죽인데요.

이 폭죽을 갖고 놀다가 화상을 입거나 눈을 다치는 사고가 늘고 있습니다.

이 중 절반은 청소년과 어린이들로 나타났습니다.

정다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바닷가에서 폭죽 놀이를 즐기는 남자 아이들.

<녹취> "으아악-"

하늘로 향해야 할 폭죽이 반대 방향인 몸 쪽으로 터져 불꽃이 8살 어린이를 덮칩니다.

고등학교 1학년 이 모 군도 지난해 말, 손에 잡고 있던 폭죽이 얼굴 쪽으로 터지면서 입 주변을 꿰매야만 했습니다.

<녹취> 이 모 군(폭죽 피해 청소년) : "다 타 들어가지도 않았는데, 갑자기 확 터져 갖고. 내려놓기도 전에... 피가 많이 흘렀거든요."

소비자원에 접수된 이같은 폭죽 피해 사고는 3년여 간 180건.

이 중 절반 이상은 청소년과 어린이들이었습니다.

폭죽 불꽃에 덴 화상이 피해의 절반이 넘었고, 눈을 다치거나 시력이 손상된 경우도 많았습니다.

산이나 바다처럼 휴가지에서 사고가 가장 많았지만 10건 중 4건은 집안이나 놀이터에서의 사고였습니다.

특히,폭죽이 주머니 안에서 마찰로 폭발하거나 주변에 서 있다가 파편에 맞아 다친 경우도 상당수였습니다.

<인터뷰> 최은실(한국소비자원 위해정보팀장) : "일본 같이 안전성 검사를 마친 제품들이 별도의 안전표시, SF 같은 표시를 부착하는 것이 제도화돼 있지 않아서 소비자들은 본인들이 사용하는 제품이 과연 안전한지 잘 모르는 실정입니다."

소비자원은 하반기에 판매 중인 폭죽의 불량 여부를 조사하고, 제품에 안전성 표시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관계 당국에 건의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 휴가철 폭죽 사고 조심…피해 절반이 미성년자
    • 입력 2013-08-02 08:51:53
    • 수정2013-08-02 08:56:25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바닷가 등 피서지에서 어린이들이 즐겨 갖고 노는 것.

바로 폭죽인데요.

이 폭죽을 갖고 놀다가 화상을 입거나 눈을 다치는 사고가 늘고 있습니다.

이 중 절반은 청소년과 어린이들로 나타났습니다.

정다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바닷가에서 폭죽 놀이를 즐기는 남자 아이들.

<녹취> "으아악-"

하늘로 향해야 할 폭죽이 반대 방향인 몸 쪽으로 터져 불꽃이 8살 어린이를 덮칩니다.

고등학교 1학년 이 모 군도 지난해 말, 손에 잡고 있던 폭죽이 얼굴 쪽으로 터지면서 입 주변을 꿰매야만 했습니다.

<녹취> 이 모 군(폭죽 피해 청소년) : "다 타 들어가지도 않았는데, 갑자기 확 터져 갖고. 내려놓기도 전에... 피가 많이 흘렀거든요."

소비자원에 접수된 이같은 폭죽 피해 사고는 3년여 간 180건.

이 중 절반 이상은 청소년과 어린이들이었습니다.

폭죽 불꽃에 덴 화상이 피해의 절반이 넘었고, 눈을 다치거나 시력이 손상된 경우도 많았습니다.

산이나 바다처럼 휴가지에서 사고가 가장 많았지만 10건 중 4건은 집안이나 놀이터에서의 사고였습니다.

특히,폭죽이 주머니 안에서 마찰로 폭발하거나 주변에 서 있다가 파편에 맞아 다친 경우도 상당수였습니다.

<인터뷰> 최은실(한국소비자원 위해정보팀장) : "일본 같이 안전성 검사를 마친 제품들이 별도의 안전표시, SF 같은 표시를 부착하는 것이 제도화돼 있지 않아서 소비자들은 본인들이 사용하는 제품이 과연 안전한지 잘 모르는 실정입니다."

소비자원은 하반기에 판매 중인 폭죽의 불량 여부를 조사하고, 제품에 안전성 표시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관계 당국에 건의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