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빈혈, 치매와 관련 있다”
입력 2013.08.02 (09:03) 수정 2013.08.02 (22:20) 연합뉴스
적혈구 부족으로 나타나는 빈혈이 치매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대학 의과대학 신경과전문의 크리스틴 야페 박사는 빈혈이 있는 70대 노인은 치매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일 보도했다.

70~79세 노인 2천552명을 대상으로 11년에 걸쳐 실시한 추적조사 결과 빈혈 노인은 빈혈이 없는 노인에 비해 치매 발생 위험이 41%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야페 박사는 밝혔다.

조사 시작 때 빈혈이 있었던 393명 중에서는 23%(89명)가 나중에 치매 진단을 받았다.

이에 비해 빈혈이 없었던 나머지 2천159명 중에서는 366명이 치매 진단을 받아 치매 발생률이 17%로 나타났다.

연령, 교육수준, 인종, 성별 등 치매와 관련이 있는 다른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만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이처럼 빈혈이 치매와 연관이 있는 이유는 빈혈로 뇌에 산소공급이 부족해지면서 신경세포가 손상돼 기억과 사고능력 저하를 가져오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야페 박사는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신경학'(Neurology) 최신호 온라인판(7월31일자)에 발표됐다.
  • “빈혈, 치매와 관련 있다”
    • 입력 2013-08-02 09:03:50
    • 수정2013-08-02 22:20:31
    연합뉴스
적혈구 부족으로 나타나는 빈혈이 치매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대학 의과대학 신경과전문의 크리스틴 야페 박사는 빈혈이 있는 70대 노인은 치매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일 보도했다.

70~79세 노인 2천552명을 대상으로 11년에 걸쳐 실시한 추적조사 결과 빈혈 노인은 빈혈이 없는 노인에 비해 치매 발생 위험이 41%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야페 박사는 밝혔다.

조사 시작 때 빈혈이 있었던 393명 중에서는 23%(89명)가 나중에 치매 진단을 받았다.

이에 비해 빈혈이 없었던 나머지 2천159명 중에서는 366명이 치매 진단을 받아 치매 발생률이 17%로 나타났다.

연령, 교육수준, 인종, 성별 등 치매와 관련이 있는 다른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만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이처럼 빈혈이 치매와 연관이 있는 이유는 빈혈로 뇌에 산소공급이 부족해지면서 신경세포가 손상돼 기억과 사고능력 저하를 가져오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야페 박사는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신경학'(Neurology) 최신호 온라인판(7월31일자)에 발표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