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 사건’ 김원홍 씨, 타이완서 무역회사 운영
입력 2013.08.02 (11:24) 수정 2013.08.02 (16:50) 국제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횡령 사건 핵심 인물로 떠오른 김원홍 전 SK해운 고문이 타이완에서 페이퍼컴퍼니 형태의 무역회사를 운영하며 도피 생활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타이완 경정서와 출입국 관리사무소 등에 따르면, 김원홍 전 고문은 지난해 초 타이베이시 베이터우구에 '안루 무역공사'라는 회사를 정식 설립했습니다.

당국은 그러나 이 회사가 무역거래 실적이 사실상 전무한 점으로 미뤄 합법적인 타이완 체류를 위한 거류증 획득 목적으로 설립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김 전 고문 타이완 체류기간 동안 업무상 등을 이유로 그동안 수차례 중국을 왕래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지난 4월 이후에는 출입국 기록이 없다고 출입국관리사무소 측은 설명했습니다.

당국은 김 전 고문 명의의 타이완 내 재산은 5만 타이완 달러, 우리 돈 190만원 정도가 전부인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타이완 경정서 형사국은 김 전 고문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출입국과 불법체류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이민서로 이송해 수용할 예정입니다.

형사국은 한국 당국이 신병 인도를 요청하면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방침도 밝혔습니다.
  • ‘SK 사건’ 김원홍 씨, 타이완서 무역회사 운영
    • 입력 2013-08-02 11:24:54
    • 수정2013-08-02 16:50:29
    국제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횡령 사건 핵심 인물로 떠오른 김원홍 전 SK해운 고문이 타이완에서 페이퍼컴퍼니 형태의 무역회사를 운영하며 도피 생활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타이완 경정서와 출입국 관리사무소 등에 따르면, 김원홍 전 고문은 지난해 초 타이베이시 베이터우구에 '안루 무역공사'라는 회사를 정식 설립했습니다.

당국은 그러나 이 회사가 무역거래 실적이 사실상 전무한 점으로 미뤄 합법적인 타이완 체류를 위한 거류증 획득 목적으로 설립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김 전 고문 타이완 체류기간 동안 업무상 등을 이유로 그동안 수차례 중국을 왕래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지난 4월 이후에는 출입국 기록이 없다고 출입국관리사무소 측은 설명했습니다.

당국은 김 전 고문 명의의 타이완 내 재산은 5만 타이완 달러, 우리 돈 190만원 정도가 전부인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타이완 경정서 형사국은 김 전 고문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출입국과 불법체류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이민서로 이송해 수용할 예정입니다.

형사국은 한국 당국이 신병 인도를 요청하면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방침도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