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여론조사 ‘독도 도발’…아소 망언 파문 확산
입력 2013.08.02 (17:01) 수정 2013.08.02 (17:1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정부가 처음으로 독도 문제에 대해 여론조사까지 벌이며 또다시 독도 영유권 도발에 나섰습니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는 나치 독일의 개헌 수법을 배우자는 자신의 발언을 철회했지만 파문은 커지고 있습니다.

조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는 지난 6월 20일부터 11일 동안 전국의 성인 남녀 3천 명을 대상으로 독도에 대한 여론조사를 했습니다.

조사 결과, 독도를 알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이 무려 94.5%에 달했습니다.

독도를 안다고 답한 사람에게 복수 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 63%, 일본 영토인 시마네 현에 속한다 62%, 역사적.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다가 61%였습니다.

일본 사람의 절반 이상이 다케시마로 불리는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하지만 이번 조사는 일본 정부가 만든 다케시마 자료를 응답자들에게 읽힌 뒤 설문지를 작성하게 한 것으로 알려져 일본정부가 여론을 조작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아소 일본 부총리가 나치 독일의 개헌 수법을 배우자는 발언을 취소한다고 밝혔지만 파문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일 민주당 등 야당은 아소 부총리 사퇴요구에 이어 아베 총리 책임론까지 제기하고 있습니다.

아소 망언에 규탄성명을 냈던 미 유대인 단체도 여전히 왜 나치 관련 비유를 사용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히는 등 국제사회의 비난도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아소 부총리도 오늘 나치관련 발언을 철회했지만 의원직을 사퇴할 생각은 없으며 미국 유대인 단체 등에 사죄할 의사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지현입니다.
  • 日 여론조사 ‘독도 도발’…아소 망언 파문 확산
    • 입력 2013-08-02 17:03:10
    • 수정2013-08-02 17:13:33
    뉴스 5
<앵커 멘트>

일본 정부가 처음으로 독도 문제에 대해 여론조사까지 벌이며 또다시 독도 영유권 도발에 나섰습니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는 나치 독일의 개헌 수법을 배우자는 자신의 발언을 철회했지만 파문은 커지고 있습니다.

조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는 지난 6월 20일부터 11일 동안 전국의 성인 남녀 3천 명을 대상으로 독도에 대한 여론조사를 했습니다.

조사 결과, 독도를 알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이 무려 94.5%에 달했습니다.

독도를 안다고 답한 사람에게 복수 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 63%, 일본 영토인 시마네 현에 속한다 62%, 역사적.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다가 61%였습니다.

일본 사람의 절반 이상이 다케시마로 불리는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하지만 이번 조사는 일본 정부가 만든 다케시마 자료를 응답자들에게 읽힌 뒤 설문지를 작성하게 한 것으로 알려져 일본정부가 여론을 조작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아소 일본 부총리가 나치 독일의 개헌 수법을 배우자는 발언을 취소한다고 밝혔지만 파문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일 민주당 등 야당은 아소 부총리 사퇴요구에 이어 아베 총리 책임론까지 제기하고 있습니다.

아소 망언에 규탄성명을 냈던 미 유대인 단체도 여전히 왜 나치 관련 비유를 사용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히는 등 국제사회의 비난도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아소 부총리도 오늘 나치관련 발언을 철회했지만 의원직을 사퇴할 생각은 없으며 미국 유대인 단체 등에 사죄할 의사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지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