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국대, 예일대 상대 손배訴 항소도 기각 당해
입력 2013.08.16 (06:13) 수정 2013.08.16 (17:10) 국제
'신정아 가짜 학위' 파문과 관련해 동국대가 미국 예일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이 항소심에서도 기각됐습니다.

연방항소법원 재판부는 "동국대는 예일대 측에 악의가 있었다는 것을 입증하지 못했고. 예일대 행정직원들이 박사학위 취득 서류가 잘못됐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증거도 없다"고 판결 사유를 밝혔습니다.

동국대는 지난 2008년 예일대가 박사학위 취득 사실을 확인해준 것을 믿고 신정아 씨를 미술사 교수로 임용했다가 신씨의 학위 위조 사실이 드러나자, 학교의 명성이 훼손되어 피해를 봤다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 동국대, 예일대 상대 손배訴 항소도 기각 당해
    • 입력 2013-08-16 06:13:54
    • 수정2013-08-16 17:10:54
    국제
'신정아 가짜 학위' 파문과 관련해 동국대가 미국 예일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이 항소심에서도 기각됐습니다.

연방항소법원 재판부는 "동국대는 예일대 측에 악의가 있었다는 것을 입증하지 못했고. 예일대 행정직원들이 박사학위 취득 서류가 잘못됐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증거도 없다"고 판결 사유를 밝혔습니다.

동국대는 지난 2008년 예일대가 박사학위 취득 사실을 확인해준 것을 믿고 신정아 씨를 미술사 교수로 임용했다가 신씨의 학위 위조 사실이 드러나자, 학교의 명성이 훼손되어 피해를 봤다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