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력한 자외선’ 여름철 탈모 주의하세요!
입력 2013.08.16 (07:39) 수정 2013.08.16 (09:4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더위에 강력한 자외선은 탈모를 부추긴다고 합니다.

두피 건강을 해치기 때문입니다.

보도에 지용수기자입니다.

<리포트>

찜통더위 속 강한 자외선에 밖으로 조금만 다녀도 머리는 뜨겁고 땀으로 젖습니다.

<인터뷰> 채유진(청주시 봉명동) : "머리가 뜨겁고 땀도 나고"

여름철 자외선은 머리카락의 건강을 해치고 탈모를 가속화시키는 요인입니다.

탈모 증세가 있던 이 50대도 최근 상태가 심해져 병원을 찾았습니다.

<인터뷰> 50대 탈모환자 : "예전보다 탈모가 심해진 것 같아 병원을 찾았습니다."

자외선이 머리카락을 지탱해주는 단백질을 파괴해 모근을 약하게 만들고 모발이 쉽게 부서지도록 합니다.

또 땀과 함께 두피 건강 상태를 나쁘게 만듭니다.

<인터뷰> 김현웅(피부과 전문의) : "유분이 모공을 막고 모발을 가늘게 하는 등 나쁜 영향을 미칩니다."

전문가들은 여름철 탈모를 막기 위해서는 외출 할 때 자외선이 직접 모발에 닿지 않도록 모자를 쓰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지용수입니다.
  • ‘강력한 자외선’ 여름철 탈모 주의하세요!
    • 입력 2013-08-16 07:42:31
    • 수정2013-08-16 09:42:4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요즘 더위에 강력한 자외선은 탈모를 부추긴다고 합니다.

두피 건강을 해치기 때문입니다.

보도에 지용수기자입니다.

<리포트>

찜통더위 속 강한 자외선에 밖으로 조금만 다녀도 머리는 뜨겁고 땀으로 젖습니다.

<인터뷰> 채유진(청주시 봉명동) : "머리가 뜨겁고 땀도 나고"

여름철 자외선은 머리카락의 건강을 해치고 탈모를 가속화시키는 요인입니다.

탈모 증세가 있던 이 50대도 최근 상태가 심해져 병원을 찾았습니다.

<인터뷰> 50대 탈모환자 : "예전보다 탈모가 심해진 것 같아 병원을 찾았습니다."

자외선이 머리카락을 지탱해주는 단백질을 파괴해 모근을 약하게 만들고 모발이 쉽게 부서지도록 합니다.

또 땀과 함께 두피 건강 상태를 나쁘게 만듭니다.

<인터뷰> 김현웅(피부과 전문의) : "유분이 모공을 막고 모발을 가늘게 하는 등 나쁜 영향을 미칩니다."

전문가들은 여름철 탈모를 막기 위해서는 외출 할 때 자외선이 직접 모발에 닿지 않도록 모자를 쓰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지용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