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남북정상회담록’ 관련 기록물 열람
입력 2013.08.16 (08:05) 수정 2013.08.16 (09:02)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과 관련된 각종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오늘 대통령기록관을 방문합니다.

대통령 기록물들을 열람해 정치권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을 철저히 검증한다는 방침입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오늘 오전 9시 반부터 경기도 성남의 대통령기록관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갑니다.

핵심은 지난 2007년 만들어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이 존재하는지 여부입니다.

참여정부 때 대통령 기록물은 최초 '이지원'에서 생산됐습니다.

이후 'RMS'로 불리는 대통령 비서실 기록관리시스템을 거친 뒤 수십여 개의 '외장하드'에 담겨 대통령기록관의 '팜스'에 저장돼 보관됐습니다.

검찰은 이 4단계 과정을 모두 살펴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이 있는지 확인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지원에 등록된 회의록이 만약 없다면, 당초 기록물이 생산되지 않은 것인지, 아니면 생산 뒤 삭제된 것인지를 살펴볼 계획입니다.

또 이명박 정부 시절, 대통령기록관에서 회의록이 폐기됐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할 예정입니다.

오늘 압수수색에는 디지털 전문 분석요원 20여 명과 국내에 한 대밖에 없는 자료 분석용 특수 차량이 동원됩니다.

이번 압수수색은 기밀인 대통령지정기록물을 대상으로 하고, 외부 유출이 엄격히 제한돼 최소 한 달 이상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압수수색 전 과정을 CCTV로 녹화하고 주말과 휴일에도 열람 작업을 진행해 정치권이 제기한 의혹들을 최대한 빨리 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검찰 ‘남북정상회담록’ 관련 기록물 열람
    • 입력 2013-08-16 08:10:04
    • 수정2013-08-16 09:02:09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과 관련된 각종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오늘 대통령기록관을 방문합니다.

대통령 기록물들을 열람해 정치권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을 철저히 검증한다는 방침입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오늘 오전 9시 반부터 경기도 성남의 대통령기록관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갑니다.

핵심은 지난 2007년 만들어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이 존재하는지 여부입니다.

참여정부 때 대통령 기록물은 최초 '이지원'에서 생산됐습니다.

이후 'RMS'로 불리는 대통령 비서실 기록관리시스템을 거친 뒤 수십여 개의 '외장하드'에 담겨 대통령기록관의 '팜스'에 저장돼 보관됐습니다.

검찰은 이 4단계 과정을 모두 살펴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이 있는지 확인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지원에 등록된 회의록이 만약 없다면, 당초 기록물이 생산되지 않은 것인지, 아니면 생산 뒤 삭제된 것인지를 살펴볼 계획입니다.

또 이명박 정부 시절, 대통령기록관에서 회의록이 폐기됐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할 예정입니다.

오늘 압수수색에는 디지털 전문 분석요원 20여 명과 국내에 한 대밖에 없는 자료 분석용 특수 차량이 동원됩니다.

이번 압수수색은 기밀인 대통령지정기록물을 대상으로 하고, 외부 유출이 엄격히 제한돼 최소 한 달 이상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압수수색 전 과정을 CCTV로 녹화하고 주말과 휴일에도 열람 작업을 진행해 정치권이 제기한 의혹들을 최대한 빨리 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