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언론, 반성없는 아베 8·15 메시지 비판
입력 2013.08.16 (08:26) 수정 2013.08.16 (17:08) 연합뉴스
이웃국가들에 대한 가해 사실과 그에 대한 반성이 빠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15일 전몰자 추도식 추도사에 대해 일본 언론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아사히 신문은 16일 사설에서 아베 총리의 8·15 추도사를 '아베 색'이 진하게 밴 것이자 일본 내부에 주안점을 둔 메시지였다고 평가하고, 국제사회를 자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 신문은 아베 총리가 추도사에서 언급하지 않은 내용들이 1995년 식민지배와 침략을 반성하고 사죄한 무라야마(村山)담화와 겹치는 대목이라고 지적하고, 무라야마 담화를 수정하려는 의도를 이번 추도사에 드러낸 것이라면 "도저히 용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역사에서 눈을 떼지 않고 타국의 고통에 상상력을 가동하는 태도가 현재의 일본 정치에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도쿄신문은 아베 총리가 "이제까지 역대정권이 유지해온 '역사인식'을 바꾸려는 자세를 분명히 했다"며 주변국들의 불신감이 더욱 강해지게 됐다고 평가했다.

한국과 중국의 반발을 산 각료 3명과 국회의원 100여명의 15일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와 관련, 야스쿠니의 대안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은 사설에서 "천황(일왕)과 총리가 조용히 참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A급 전범의 합사에 문제가 있다면 다시 한번 분사의 가능성을 찾아 보는 것도 결코 낭비는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닛케이는 또 "부정(否定)된 과거의 가치관을 현재에 반영함으로써 혼란이 일 때 역사인식 문제가 생긴다"며 "정치 지도자의 시선은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쿄신문도 사설에서 "전몰자를 소음 속에서가 아니라 조용하게 추도할 수 있는 시설에 대해 지혜를 모아야 하지 않을까"라며 A급 전범 분사와 국립 추도시설 건립 등을 재검토할 가치가 있다고 적었다.

한편 8·15 추도사 작성은 아베 총리가 기획단계에서부터 주도했다고 아사히가 소개했다.

아사히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백지에서 처음부터 만들고 싶다"며 "누구를 위해, 무엇을 위해 열리는 행사인지 근본적으로 재고해달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결국 이 같은 아베 총리의 의향에 따라 "전몰자 영령에 호소하는 형식"으로 작성됐다고 총리 주변인사들이 밝혔다.
  • 일본 언론, 반성없는 아베 8·15 메시지 비판
    • 입력 2013-08-16 08:26:58
    • 수정2013-08-16 17:08:14
    연합뉴스
이웃국가들에 대한 가해 사실과 그에 대한 반성이 빠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15일 전몰자 추도식 추도사에 대해 일본 언론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아사히 신문은 16일 사설에서 아베 총리의 8·15 추도사를 '아베 색'이 진하게 밴 것이자 일본 내부에 주안점을 둔 메시지였다고 평가하고, 국제사회를 자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 신문은 아베 총리가 추도사에서 언급하지 않은 내용들이 1995년 식민지배와 침략을 반성하고 사죄한 무라야마(村山)담화와 겹치는 대목이라고 지적하고, 무라야마 담화를 수정하려는 의도를 이번 추도사에 드러낸 것이라면 "도저히 용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역사에서 눈을 떼지 않고 타국의 고통에 상상력을 가동하는 태도가 현재의 일본 정치에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도쿄신문은 아베 총리가 "이제까지 역대정권이 유지해온 '역사인식'을 바꾸려는 자세를 분명히 했다"며 주변국들의 불신감이 더욱 강해지게 됐다고 평가했다.

한국과 중국의 반발을 산 각료 3명과 국회의원 100여명의 15일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와 관련, 야스쿠니의 대안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은 사설에서 "천황(일왕)과 총리가 조용히 참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A급 전범의 합사에 문제가 있다면 다시 한번 분사의 가능성을 찾아 보는 것도 결코 낭비는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닛케이는 또 "부정(否定)된 과거의 가치관을 현재에 반영함으로써 혼란이 일 때 역사인식 문제가 생긴다"며 "정치 지도자의 시선은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쿄신문도 사설에서 "전몰자를 소음 속에서가 아니라 조용하게 추도할 수 있는 시설에 대해 지혜를 모아야 하지 않을까"라며 A급 전범 분사와 국립 추도시설 건립 등을 재검토할 가치가 있다고 적었다.

한편 8·15 추도사 작성은 아베 총리가 기획단계에서부터 주도했다고 아사히가 소개했다.

아사히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백지에서 처음부터 만들고 싶다"며 "누구를 위해, 무엇을 위해 열리는 행사인지 근본적으로 재고해달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결국 이 같은 아베 총리의 의향에 따라 "전몰자 영령에 호소하는 형식"으로 작성됐다고 총리 주변인사들이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