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생 가정 환경조사 관행 여전…‘멍드는 동심’
입력 2013.08.16 (08:50) 수정 2013.08.16 (09:02)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매 학년초 학교에서 소득 수준이다, 부모 학력이다 적어내라고 해서 불편하셨던 기억 가지신 분들 계실텐데요,

과거보다 개인정보수집에 대한 경각심이 훨씬 높아진 요즘에도 이런 관행은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승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한 중학교의 가정환경조사서.

부모의 주민번호와 최종학력은 물론 직장명, 직책까지 적게 돼 있습니다.

상중하로 가정형편을 묻는가 하면 생활보호대상자인지, 소년가장인지 여부도 체크하게 돼 있습니다.

<인터뷰> 김 모 씨(학부모) : “불쾌했구요,거꾸로 이런 내용을 가지고 우리 아이를 편견을 가지고 대할 수도 있겠다는..”

감수성이 예민한 학생들은 위화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녹취> “학생 재개발지역이라가지고 빈부격차가 커요. 괜히 열등감 느끼고 그럴 수밖에 없는 것 같아요”

특히 부모의 학력이나 직업에 예민합니다.

<녹취> 학생 : “어떤애 엄마는 대학교수, 아빠는 변호사고 그런데, 그렇지 못한 저같은 애들도 많은데, 누구는 당당하게 써내고, 누구는 써내는 게 되게 싫죠”

60년대 장학금 지급 등을 이유로 시작된 가정환경 조사.

위화감을 조성한다는 지적이 일면서 부모의 학력이나 재산은 조사하지 않도록 했고 지난해부턴 학부모 스스로 필요한 정보를 판단해 적도록 했지마 잘 지켜지지 않습니다.

<녹취> 학교 관계자 : "학교나 교사의 편의죠. 그런 게 싹 조사돼 있으면 집행하는 쪽에선느 간편하잖아요."

2011년 개인정보호법이 시행되면서 동의 없는 정보 수집은 불법이지만 일부 학교 현장의 관행은 바뀌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준입니다.
  • 학생 가정 환경조사 관행 여전…‘멍드는 동심’
    • 입력 2013-08-16 08:52:56
    • 수정2013-08-16 09:02:14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매 학년초 학교에서 소득 수준이다, 부모 학력이다 적어내라고 해서 불편하셨던 기억 가지신 분들 계실텐데요,

과거보다 개인정보수집에 대한 경각심이 훨씬 높아진 요즘에도 이런 관행은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승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한 중학교의 가정환경조사서.

부모의 주민번호와 최종학력은 물론 직장명, 직책까지 적게 돼 있습니다.

상중하로 가정형편을 묻는가 하면 생활보호대상자인지, 소년가장인지 여부도 체크하게 돼 있습니다.

<인터뷰> 김 모 씨(학부모) : “불쾌했구요,거꾸로 이런 내용을 가지고 우리 아이를 편견을 가지고 대할 수도 있겠다는..”

감수성이 예민한 학생들은 위화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녹취> “학생 재개발지역이라가지고 빈부격차가 커요. 괜히 열등감 느끼고 그럴 수밖에 없는 것 같아요”

특히 부모의 학력이나 직업에 예민합니다.

<녹취> 학생 : “어떤애 엄마는 대학교수, 아빠는 변호사고 그런데, 그렇지 못한 저같은 애들도 많은데, 누구는 당당하게 써내고, 누구는 써내는 게 되게 싫죠”

60년대 장학금 지급 등을 이유로 시작된 가정환경 조사.

위화감을 조성한다는 지적이 일면서 부모의 학력이나 재산은 조사하지 않도록 했고 지난해부턴 학부모 스스로 필요한 정보를 판단해 적도록 했지마 잘 지켜지지 않습니다.

<녹취> 학교 관계자 : "학교나 교사의 편의죠. 그런 게 싹 조사돼 있으면 집행하는 쪽에선느 간편하잖아요."

2011년 개인정보호법이 시행되면서 동의 없는 정보 수집은 불법이지만 일부 학교 현장의 관행은 바뀌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