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마스쿠스의 아이스크림 가게 인기
입력 2013.08.16 (09:46) 수정 2013.08.16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전에 시달리는 시리아에서 아이스크림은 가혹한 현실을 잠시나마 잊게 하는 청량제입니다.

<리포트>

전투로 폐허가 된 다마스쿠스 교외지역입니다.

이곳에서 바크다시 아이스크림 가게가 성업중입니다.

<인터뷰> 시민

바크다시는 1895년부터 문을 연 유서깊은 아이스크림 가겝니다.

우유와 설탕 등 여러 재료를 섞고 나무 몽둥이로 내리치는 전통 제조 방식을 고수합니다.

최근에는 의욕적으로 요르단과 이집트 등 해외 지점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바크다시(바크다시 아이스크림점 주인)

물론 총성은 시시각각 다가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바크다시 아이스크림은 마지막까지 남아서 시민들에게 평화시절의 추억을 제공할 것이라고 다짐합니다.
  • 다마스쿠스의 아이스크림 가게 인기
    • 입력 2013-08-16 09:47:33
    • 수정2013-08-16 09:58:18
    930뉴스
<앵커 멘트>

내전에 시달리는 시리아에서 아이스크림은 가혹한 현실을 잠시나마 잊게 하는 청량제입니다.

<리포트>

전투로 폐허가 된 다마스쿠스 교외지역입니다.

이곳에서 바크다시 아이스크림 가게가 성업중입니다.

<인터뷰> 시민

바크다시는 1895년부터 문을 연 유서깊은 아이스크림 가겝니다.

우유와 설탕 등 여러 재료를 섞고 나무 몽둥이로 내리치는 전통 제조 방식을 고수합니다.

최근에는 의욕적으로 요르단과 이집트 등 해외 지점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바크다시(바크다시 아이스크림점 주인)

물론 총성은 시시각각 다가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바크다시 아이스크림은 마지막까지 남아서 시민들에게 평화시절의 추억을 제공할 것이라고 다짐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