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고건물 살리기 방안 추진
입력 2013.08.16 (09:49) 수정 2013.08.16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현재 중국에는 40만 개의 고건물이 있습니다.

최근 중국은 고건물도 살리고 이를 활용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톈진에는 150년 된 국보급 건물이 있습니다.

바로 1863년에 세워진 '리쑨더' 호텔인데요, 아편전쟁과 항일전쟁 등 숱한 전쟁을 겪었지만 건물은 유럽식 고전 품격을 간직한 체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 호텔은 중국 고건물 개발과 활용의 원조입니다.

그러나 이 건물 외에 중국에는 아직까지 이렇다할 고건물 살리기 프로젝트가 없습니다.

반면, 홍콩과 타이완은 고건물 살리기 운동을 활성화했는데요.

2008년 홍콩은 망해가던 백 년 전통의 중국 전통 보건센터 '레이성춘'을 되살렸습니다.

<인터뷰> 린샤오뤼(홍콩 대표) : "정부 참여로 비영리 기구를 찾았고 모든 과정은 공정하고 공평하고 공개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습니다."

1999년 지진으로 균열이 생긴 168년 된 타이완의 타이중 방송국도 2004년 복원돼 도심 속 문화재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중국은 여러 경험을 참고로 중국 상황에 맞는 고건물 개발과 활용 방안을 구체화할 방침입니다.
  • 중국 고건물 살리기 방안 추진
    • 입력 2013-08-16 09:47:33
    • 수정2013-08-16 09:58:19
    930뉴스
<앵커 멘트>

현재 중국에는 40만 개의 고건물이 있습니다.

최근 중국은 고건물도 살리고 이를 활용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톈진에는 150년 된 국보급 건물이 있습니다.

바로 1863년에 세워진 '리쑨더' 호텔인데요, 아편전쟁과 항일전쟁 등 숱한 전쟁을 겪었지만 건물은 유럽식 고전 품격을 간직한 체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 호텔은 중국 고건물 개발과 활용의 원조입니다.

그러나 이 건물 외에 중국에는 아직까지 이렇다할 고건물 살리기 프로젝트가 없습니다.

반면, 홍콩과 타이완은 고건물 살리기 운동을 활성화했는데요.

2008년 홍콩은 망해가던 백 년 전통의 중국 전통 보건센터 '레이성춘'을 되살렸습니다.

<인터뷰> 린샤오뤼(홍콩 대표) : "정부 참여로 비영리 기구를 찾았고 모든 과정은 공정하고 공평하고 공개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습니다."

1999년 지진으로 균열이 생긴 168년 된 타이완의 타이중 방송국도 2004년 복원돼 도심 속 문화재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중국은 여러 경험을 참고로 중국 상황에 맞는 고건물 개발과 활용 방안을 구체화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