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국가기록원 압수수색 돌입…최소 한달 소요
입력 2013.08.16 (10:03) 수정 2013.08.16 (11:26) 사회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한 달 넘게 걸릴 것으로 보이는 국가기록원 압수수색에 돌입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안2부는 검사 6명 등 수사 인력 20여 명을 투입해 국가기록원 산하 대통령기록관의 서고와 문서관리시스템에 대한 압수 절차를 시작했습니다.

검찰은 대통령기록물 원본 열람을 금지한 영장에 따라 사본을 만드는 작업을 먼저 시작했으며, 제작된 사본은 디지털 증거 분석용 특수차량 등을 동원해 대통령기록관 안에서 열람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전자 문서가 보관된 대통령기록물 관리시스템 '팜스'와 종이 문서가 보관된 서고를 먼저 확인해, 회의록이 대통령기록관 안에 있는지 여부부터 확인할 계획입니다.

그 뒤 대통령기록관에 회의록이 없는 걸로 확인되면, 참여정부의 청와대 문서시스템인 '이지원'을 다시 구동해 회의록이 처음부터 실리지 않은 것인지, 실렸다가 사라진 것인지 등을 따질 예정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확인해야 할 문서가 방대하고 열람 절차가 복잡해 압수수색만 최소 한 달 이상이 걸리고, 빨라도 10월은 돼야 수사의 최종 결론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수사에 대한 공정성 시비를 막기 위해 압수수색 전 과정을 녹화할 방침입니다.
  • 검찰, 국가기록원 압수수색 돌입…최소 한달 소요
    • 입력 2013-08-16 10:03:05
    • 수정2013-08-16 11:26:34
    사회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한 달 넘게 걸릴 것으로 보이는 국가기록원 압수수색에 돌입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안2부는 검사 6명 등 수사 인력 20여 명을 투입해 국가기록원 산하 대통령기록관의 서고와 문서관리시스템에 대한 압수 절차를 시작했습니다.

검찰은 대통령기록물 원본 열람을 금지한 영장에 따라 사본을 만드는 작업을 먼저 시작했으며, 제작된 사본은 디지털 증거 분석용 특수차량 등을 동원해 대통령기록관 안에서 열람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전자 문서가 보관된 대통령기록물 관리시스템 '팜스'와 종이 문서가 보관된 서고를 먼저 확인해, 회의록이 대통령기록관 안에 있는지 여부부터 확인할 계획입니다.

그 뒤 대통령기록관에 회의록이 없는 걸로 확인되면, 참여정부의 청와대 문서시스템인 '이지원'을 다시 구동해 회의록이 처음부터 실리지 않은 것인지, 실렸다가 사라진 것인지 등을 따질 예정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확인해야 할 문서가 방대하고 열람 절차가 복잡해 압수수색만 최소 한 달 이상이 걸리고, 빨라도 10월은 돼야 수사의 최종 결론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수사에 대한 공정성 시비를 막기 위해 압수수색 전 과정을 녹화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