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용판 “검찰 공소장 인정 전혀 못 해…허위 발표 아니다”
입력 2013.08.16 (11:17) 수정 2013.08.16 (16:21) 정치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은 국정원 댓글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 진행을 방해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검찰 공소장의 전체 내용을 인정하지 않고 전면 부인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은 오늘 국회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 출석해 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검찰 공소장에 김 전 청장이 수사 진행을 방해한 것으로 돼 있는데 이를 인정하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전 청장은 지난해 대선 사흘 전인 12월 16일에 '댓글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취지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가 허위이고, 표심에 영향을 줬냐는 질문에 대해선 허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해 대선 당시로 돌아간다면 선거관련 댓글은 없었다고 자신있게 발표할 수 있냐는 여당 의원들의 질문엔 당시 자료를 분석한 결과로는 마찬가지라고 김 전 청장은 답했습니다.

이에 앞서 김 전 청장은 국정원 국조 특위 청문회에 출석해 증인 선서를 거부한 채 선별적으로 증언에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청장은 형사재판이 국정조사와 동시에 진행 중인데 증언이 언론을 통해 외부로 알려지는 과정에서 진위가 왜곡되거나 잘못 알려지면 재판에 영향을 준다며 증인선서 거부에 대한 소명을 전했습니다.
  • 김용판 “검찰 공소장 인정 전혀 못 해…허위 발표 아니다”
    • 입력 2013-08-16 11:17:03
    • 수정2013-08-16 16:21:08
    정치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은 국정원 댓글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 진행을 방해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검찰 공소장의 전체 내용을 인정하지 않고 전면 부인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은 오늘 국회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 출석해 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검찰 공소장에 김 전 청장이 수사 진행을 방해한 것으로 돼 있는데 이를 인정하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전 청장은 지난해 대선 사흘 전인 12월 16일에 '댓글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취지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가 허위이고, 표심에 영향을 줬냐는 질문에 대해선 허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해 대선 당시로 돌아간다면 선거관련 댓글은 없었다고 자신있게 발표할 수 있냐는 여당 의원들의 질문엔 당시 자료를 분석한 결과로는 마찬가지라고 김 전 청장은 답했습니다.

이에 앞서 김 전 청장은 국정원 국조 특위 청문회에 출석해 증인 선서를 거부한 채 선별적으로 증언에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청장은 형사재판이 국정조사와 동시에 진행 중인데 증언이 언론을 통해 외부로 알려지는 과정에서 진위가 왜곡되거나 잘못 알려지면 재판에 영향을 준다며 증인선서 거부에 대한 소명을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