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성공단 입주기업·현대아산 복귀 준비 본격화
입력 2013.08.16 (11:17) 수정 2013.08.16 (16:17) 경제
남북 당국의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에 따라 입주기업들의 복귀 준비도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개성공단 정상화촉구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 낮 김기웅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을 만나 남북간 합의 내용과 이후 일정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비대위는 이 자리에서 설비보수 점검단의 조기 방북 등 요구사항을 전달했으며, 오후 늦게 별도 회의를 열어 기업별 방북 일정과 규모, 절차 등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개성공단 개발 주체인 현대아산도 실무자 20여 명을 중심으로 시설 점검 계획 등 방북 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현대아산은 특히 개성공단 정상화와 함께 금강산 관광 재개 가능성도 제기됨에 따라 지난 5월 구성된 남북경협재개추진 전담팀의 확대 등 조직 재편에도 나설 예정입니다.
  • 개성공단 입주기업·현대아산 복귀 준비 본격화
    • 입력 2013-08-16 11:17:03
    • 수정2013-08-16 16:17:19
    경제
남북 당국의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에 따라 입주기업들의 복귀 준비도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개성공단 정상화촉구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 낮 김기웅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을 만나 남북간 합의 내용과 이후 일정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비대위는 이 자리에서 설비보수 점검단의 조기 방북 등 요구사항을 전달했으며, 오후 늦게 별도 회의를 열어 기업별 방북 일정과 규모, 절차 등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개성공단 개발 주체인 현대아산도 실무자 20여 명을 중심으로 시설 점검 계획 등 방북 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현대아산은 특히 개성공단 정상화와 함께 금강산 관광 재개 가능성도 제기됨에 따라 지난 5월 구성된 남북경협재개추진 전담팀의 확대 등 조직 재편에도 나설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