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용판 공소 사실 부인…원세훈 오후 출석
입력 2013.08.16 (12:00) 수정 2013.08.16 (13:2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정원 국정조사 증인으로 채택된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이 오늘 청문회에 출석해 검찰의 공소장 내용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또다른 핵심 증인인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오늘 오후 2시에 청문회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전해왔습니다.

김상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은 오늘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 출석해 국정원 댓글사건 의혹에 대한 수사를 방해한 것으로 돼 있는 검찰 공소장에 대해 전혀 인정하지 않고 부인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용판 전 청장은 지난해 대선 사흘 전인 12월 16일에 '댓글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취지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가 허위이고, 표심에 영향을 줬냐는 야당 의원들의 질문에 대해선 허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해 대선 당시로 돌아간다고 해도 선거관련 댓글은 없었다고 자신있게 발표할 수 있냐는 여당 의원들의 질문엔 당시 자료를 분석한 결과로는 마찬가지라고 김 전 청장은 답했습니다.

이에 앞서 김 전 청장은 국정원 국조 특위 청문회에 출석해 증인 선서를 거부한 채 선별적으로 증언에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청장은 자신의 증언이 언론을 통해 외부로 알려지는 과정에서 진위가 왜곡되거나 잘못 알려지면 재판에 영향을 준다며 증인선서 거부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한편 오늘 청문회 증인으로 동행명령장이 발부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오늘 오후 청문회에 출석할 예정이라고 원 전 원장을 접견한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이 전했습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김용판 공소 사실 부인…원세훈 오후 출석
    • 입력 2013-08-16 12:07:57
    • 수정2013-08-16 13:20:10
    뉴스 12
<앵커 멘트>

국정원 국정조사 증인으로 채택된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이 오늘 청문회에 출석해 검찰의 공소장 내용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또다른 핵심 증인인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오늘 오후 2시에 청문회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전해왔습니다.

김상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은 오늘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 출석해 국정원 댓글사건 의혹에 대한 수사를 방해한 것으로 돼 있는 검찰 공소장에 대해 전혀 인정하지 않고 부인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용판 전 청장은 지난해 대선 사흘 전인 12월 16일에 '댓글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취지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가 허위이고, 표심에 영향을 줬냐는 야당 의원들의 질문에 대해선 허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해 대선 당시로 돌아간다고 해도 선거관련 댓글은 없었다고 자신있게 발표할 수 있냐는 여당 의원들의 질문엔 당시 자료를 분석한 결과로는 마찬가지라고 김 전 청장은 답했습니다.

이에 앞서 김 전 청장은 국정원 국조 특위 청문회에 출석해 증인 선서를 거부한 채 선별적으로 증언에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청장은 자신의 증언이 언론을 통해 외부로 알려지는 과정에서 진위가 왜곡되거나 잘못 알려지면 재판에 영향을 준다며 증인선서 거부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한편 오늘 청문회 증인으로 동행명령장이 발부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오늘 오후 청문회에 출석할 예정이라고 원 전 원장을 접견한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이 전했습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