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마지막 달동네’에 아파트 1,932가구 신축
입력 2013.08.16 (13:00) 사회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로 불리는 송파구 거여동 무허가 건물 밀집촌인 개미마을에 33층짜리 아파트 1,932가구가 들어섭니다.

서울 송파구는 거여동 개미마을에 저소득층 주민들을 고려해 1,932가구를 짓고 이가운데 1,840가구를 중소형 주택 위주로 개발한다고 밝혔습니다.

건축 규모별로는 전용면적 60㎡ 이하 916가구, 60에서 85㎡ 미만이 924가구, 85㎡ 이상 92가구가 들어설 예정입니다.

특히 60㎡ 이하 366가구는 임대주택으로 공급합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개미마을이 지하철 5호선 거여역과 가까워 교통 접근성이 좋고 위례신도시가 인접해 재개발에 따른 발전 가능성이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 ‘서울 마지막 달동네’에 아파트 1,932가구 신축
    • 입력 2013-08-16 13:00:25
    사회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로 불리는 송파구 거여동 무허가 건물 밀집촌인 개미마을에 33층짜리 아파트 1,932가구가 들어섭니다.

서울 송파구는 거여동 개미마을에 저소득층 주민들을 고려해 1,932가구를 짓고 이가운데 1,840가구를 중소형 주택 위주로 개발한다고 밝혔습니다.

건축 규모별로는 전용면적 60㎡ 이하 916가구, 60에서 85㎡ 미만이 924가구, 85㎡ 이상 92가구가 들어설 예정입니다.

특히 60㎡ 이하 366가구는 임대주택으로 공급합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개미마을이 지하철 5호선 거여역과 가까워 교통 접근성이 좋고 위례신도시가 인접해 재개발에 따른 발전 가능성이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