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율 이자 미끼 휴대전화 판매점 사업 투자 사기
입력 2013.08.16 (13:00) 수정 2013.08.16 (17:03) 사회
서울 마포경찰서는 휴대전화 판매점 사업에 투자를 하면 고율의 이자를 주겠다고 속여 투자금 25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로 34살 한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한 씨는 지난 2010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휴대전화 판매점 36곳을 운영하며 판매점 사업에 투자하면 한 달에 원금의 25% 이자를 주겠다고 속여 51살 박 모씨 등 14명으로부터 15억 7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한 씨는 또 지난 5월, 투자자들에게 이자를 지급하지 못하고 직원들의 급여가 연체되는 등 정상적으로 사업을 할 수 없는 상황임에도 모 투자 조합에서 10억 원을 투자받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 고율 이자 미끼 휴대전화 판매점 사업 투자 사기
    • 입력 2013-08-16 13:00:25
    • 수정2013-08-16 17:03:06
    사회
서울 마포경찰서는 휴대전화 판매점 사업에 투자를 하면 고율의 이자를 주겠다고 속여 투자금 25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로 34살 한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한 씨는 지난 2010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휴대전화 판매점 36곳을 운영하며 판매점 사업에 투자하면 한 달에 원금의 25% 이자를 주겠다고 속여 51살 박 모씨 등 14명으로부터 15억 7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한 씨는 또 지난 5월, 투자자들에게 이자를 지급하지 못하고 직원들의 급여가 연체되는 등 정상적으로 사업을 할 수 없는 상황임에도 모 투자 조합에서 10억 원을 투자받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