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용판 청문회’ 막말·고성 속 뜨거운 공방전
입력 2013.08.16 (13:57) 수정 2013.08.16 (16:25) 연합뉴스
국가정보원 댓글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위의 첫 청문회는 예상대로 여야의 거센 설전으로 시작됐다.

핵심 증인인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을 상대로 한 신문이 시작되자 여야 간에는 고성과 삿대질까지 오가는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국조특위 위원장인 민주당 신기남 의원이 모두발언에서 "이번 사건은 경찰에 대한 국민 신뢰를 크게 뒤흔든 헌정질서 파괴라는 게 대다수 의견"이라며 "김용판 증인이 직권을 남용해 불법 개입한게 드러났다"고 말하자 새누리당측이 즉각 들고일어났다.

신 위원장의 발언이 끝나지도 않았는데도 새누리당 소속 특위위원들은 "사회를 불공정하게 보느냐", "위원장 발언권부터 제한하라", "조사를 뭣하러 하나. 결론을 다 해놓고, 이게 무슨 국조냐 훈계지"라고 소리치며 반발했다.

새누리당 간사인 권성동 의원은 "위원장의 회의 진행 태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사과를 요구한다"며 "사과하지 않으면 위원회를 정상적으로 할 수 없다는 점을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민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은 "새누리당 소속 박근혜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의 공소장을 전면 부인하는 위법적인 발언"이라며 신 의원을 옹호했다.

증인으로 출석한 김 전 청장이 증인선서를 거부하고, 검찰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하면서 과열된 분위기는 기름을 부은 격이 됐다.

김 전 청장을 향해 정청래 의원은 "뻔뻔하다"고 면전에서 비난했고, 같은 당 박영선 의원은 "증인선서는 진솔하게 정직하게 답변하겠다는 국민에 대한 선서인데 거부한다는 것은 국민을 모독한다는 말"이라고 가세했다.

권선동 의원은 이들 민주당 의원들에게 "증인을 향해 뻔뻔하느니 등의 모욕적인 언사는 국회 품격을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제동을 걸었다.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박영선 의원을 향해 "막말 파문에 이어 증인의 기본적 권리를 보장하지 않는 국회의원은 인권탄압 국회의원인지 모르겠다"고 비난했다.

신문 내용을 둘러싼 신경전도 치열했다.

새누리당 윤재옥 의원은 "분석 과정은 증인이 지시해 녹화한 거죠", "전체 맥락을 제쳐 두고 일부분을 발췌해 허위수사 발표인냥 보도되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묻는 등 경찰 수사가 공정하게 진행된 것이라는 주장을 부각하는데 주력했다.

같은 당 이장우 의원은 "이번 국정조사는 대선패배 한풀이, 박근혜정부 흔들기로 시작됐다고 본다"며 "핵심은 민주당에 의한 실패한 정치공작"이라고 화살을 돌렸다.

반면 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박근혜 후보의 토론 직후에 수사결과 발표문을 허위로 준비해 그 시간에 발표할 예정이지 않았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 당 박남춘 의원은 김 전 청장의 출판기념회와 관련해 "본인 사진이 들어간 것으로 책 표지를 다 바꾼 것은 누군가로부터 무죄를 다 언질받았고 출마를 준비해도 된다는 뜻이 아니냐"고 했다.

여야 의원들은 청문회 과정에서 상대방 발언 때마다 "궁색하다", "궤변이다", "왜 반말하느냐"는 등 고함을 치며 삿대질을 주고받기도 했다.
  • ‘김용판 청문회’ 막말·고성 속 뜨거운 공방전
    • 입력 2013-08-16 13:57:09
    • 수정2013-08-16 16:25:32
    연합뉴스
국가정보원 댓글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위의 첫 청문회는 예상대로 여야의 거센 설전으로 시작됐다.

핵심 증인인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을 상대로 한 신문이 시작되자 여야 간에는 고성과 삿대질까지 오가는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국조특위 위원장인 민주당 신기남 의원이 모두발언에서 "이번 사건은 경찰에 대한 국민 신뢰를 크게 뒤흔든 헌정질서 파괴라는 게 대다수 의견"이라며 "김용판 증인이 직권을 남용해 불법 개입한게 드러났다"고 말하자 새누리당측이 즉각 들고일어났다.

신 위원장의 발언이 끝나지도 않았는데도 새누리당 소속 특위위원들은 "사회를 불공정하게 보느냐", "위원장 발언권부터 제한하라", "조사를 뭣하러 하나. 결론을 다 해놓고, 이게 무슨 국조냐 훈계지"라고 소리치며 반발했다.

새누리당 간사인 권성동 의원은 "위원장의 회의 진행 태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사과를 요구한다"며 "사과하지 않으면 위원회를 정상적으로 할 수 없다는 점을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민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은 "새누리당 소속 박근혜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의 공소장을 전면 부인하는 위법적인 발언"이라며 신 의원을 옹호했다.

증인으로 출석한 김 전 청장이 증인선서를 거부하고, 검찰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하면서 과열된 분위기는 기름을 부은 격이 됐다.

김 전 청장을 향해 정청래 의원은 "뻔뻔하다"고 면전에서 비난했고, 같은 당 박영선 의원은 "증인선서는 진솔하게 정직하게 답변하겠다는 국민에 대한 선서인데 거부한다는 것은 국민을 모독한다는 말"이라고 가세했다.

권선동 의원은 이들 민주당 의원들에게 "증인을 향해 뻔뻔하느니 등의 모욕적인 언사는 국회 품격을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제동을 걸었다.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박영선 의원을 향해 "막말 파문에 이어 증인의 기본적 권리를 보장하지 않는 국회의원은 인권탄압 국회의원인지 모르겠다"고 비난했다.

신문 내용을 둘러싼 신경전도 치열했다.

새누리당 윤재옥 의원은 "분석 과정은 증인이 지시해 녹화한 거죠", "전체 맥락을 제쳐 두고 일부분을 발췌해 허위수사 발표인냥 보도되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묻는 등 경찰 수사가 공정하게 진행된 것이라는 주장을 부각하는데 주력했다.

같은 당 이장우 의원은 "이번 국정조사는 대선패배 한풀이, 박근혜정부 흔들기로 시작됐다고 본다"며 "핵심은 민주당에 의한 실패한 정치공작"이라고 화살을 돌렸다.

반면 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박근혜 후보의 토론 직후에 수사결과 발표문을 허위로 준비해 그 시간에 발표할 예정이지 않았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 당 박남춘 의원은 김 전 청장의 출판기념회와 관련해 "본인 사진이 들어간 것으로 책 표지를 다 바꾼 것은 누군가로부터 무죄를 다 언질받았고 출마를 준비해도 된다는 뜻이 아니냐"고 했다.

여야 의원들은 청문회 과정에서 상대방 발언 때마다 "궁색하다", "궤변이다", "왜 반말하느냐"는 등 고함을 치며 삿대질을 주고받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