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용판 시종 ‘당당 모드’…때론 웃음 머금기도
입력 2013.08.16 (13:57) 수정 2013.08.16 (17:16) 연합뉴스
국가정보원 댓글 국정조사 청문회에 16일 증인으로 출석한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은 시종 '당당한' 자세로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했다.

변호사를 대동한 채 청문회가 시작된 오전 10시에 맞춰 출석한 김 전 청장은 신기남 위원장이 증인 선서를 요구하자 선서를 거부하면서 "거부 소명서를 대신 제출하겠다"고 하고 '거침없이' 소명서를 읽어 내려갔다. 본격적인 신문에 앞서 일종의 '기선 제압' 시도로 읽혀졌다.

정장에 파란색 넥타이를 착용한 김 전 청장은 이후 증인석 의자에 등을 기대어 상체를 약간 뒤로 기울인 채 자세였다. 보기에 따라선 '증인스럽지 않은' 모습이었다.

김 전 청장은 전혀 주눅 든 기색 없이 질문하는 위원들을 일일이 응시하며 답변을 이어갔다.

일부 답변에서는 양팔을 넓게 벌려 책상을 짚으며 "떳떳하고 당당하다"고 수차례 말하는 등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으며, 일부 야당 의원들의 질문 때는 의미심장한 '웃음'을 머금기도 했다.

김 전 청장은 증인 선서를 거부하기는 했지만 실제 질의·답변이 이어지자 "검찰의 공소장 전제 내용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수사 축소·은폐 의혹을 제기하는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파상공세에 정면 대응했다.

특히 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증인선서 거부를 두고 "떳떳하지 못하고 거짓말을 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주장하자 신기남 위원장의 만류에도 "소명을 해야겠다"며 반박에 나서 회의장에 긴장감이 감돌기도 했다.

또 수사 발표가 있던 작년 12월16일 오전 국정원 직원을 만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어디서 들었는지 모르지만 사실무근에 뜬소문이다. 병원에 가서 손톱 치료하고 오후 2시에 출근했다며 당장 소명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맞섰다.

"일부 경찰관들이 김 전 청장을 비판하는 공개서한이 한겨레 신문에 났다"고 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지적하자 김 전 청장은 "한겨레신문은 보지 않는다"며 굳게 입을 닫았다.

김 전 청장은 민주당측에서 경찰청 디지털 분석관들의 대화가 담긴 CCTV영상을 수사 축소·은폐의혹 증거로 제기한 데 대해 "녹화실에서 하도록 내가 지시한 것이다. 127시간 전체 내용을 보게 되면 실체적 진실을 알 것"이라며 반박했다.
  • 김용판 시종 ‘당당 모드’…때론 웃음 머금기도
    • 입력 2013-08-16 13:57:41
    • 수정2013-08-16 17:16:07
    연합뉴스
국가정보원 댓글 국정조사 청문회에 16일 증인으로 출석한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은 시종 '당당한' 자세로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했다.

변호사를 대동한 채 청문회가 시작된 오전 10시에 맞춰 출석한 김 전 청장은 신기남 위원장이 증인 선서를 요구하자 선서를 거부하면서 "거부 소명서를 대신 제출하겠다"고 하고 '거침없이' 소명서를 읽어 내려갔다. 본격적인 신문에 앞서 일종의 '기선 제압' 시도로 읽혀졌다.

정장에 파란색 넥타이를 착용한 김 전 청장은 이후 증인석 의자에 등을 기대어 상체를 약간 뒤로 기울인 채 자세였다. 보기에 따라선 '증인스럽지 않은' 모습이었다.

김 전 청장은 전혀 주눅 든 기색 없이 질문하는 위원들을 일일이 응시하며 답변을 이어갔다.

일부 답변에서는 양팔을 넓게 벌려 책상을 짚으며 "떳떳하고 당당하다"고 수차례 말하는 등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으며, 일부 야당 의원들의 질문 때는 의미심장한 '웃음'을 머금기도 했다.

김 전 청장은 증인 선서를 거부하기는 했지만 실제 질의·답변이 이어지자 "검찰의 공소장 전제 내용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수사 축소·은폐 의혹을 제기하는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파상공세에 정면 대응했다.

특히 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증인선서 거부를 두고 "떳떳하지 못하고 거짓말을 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주장하자 신기남 위원장의 만류에도 "소명을 해야겠다"며 반박에 나서 회의장에 긴장감이 감돌기도 했다.

또 수사 발표가 있던 작년 12월16일 오전 국정원 직원을 만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어디서 들었는지 모르지만 사실무근에 뜬소문이다. 병원에 가서 손톱 치료하고 오후 2시에 출근했다며 당장 소명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맞섰다.

"일부 경찰관들이 김 전 청장을 비판하는 공개서한이 한겨레 신문에 났다"고 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지적하자 김 전 청장은 "한겨레신문은 보지 않는다"며 굳게 입을 닫았다.

김 전 청장은 민주당측에서 경찰청 디지털 분석관들의 대화가 담긴 CCTV영상을 수사 축소·은폐의혹 증거로 제기한 데 대해 "녹화실에서 하도록 내가 지시한 것이다. 127시간 전체 내용을 보게 되면 실체적 진실을 알 것"이라며 반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