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짓 주민번호만 믿고 ‘지명수배범’ 놓친 경찰
입력 2013.08.16 (19:16) 수정 2013.08.16 (19:5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무면허 음주사고를 내고 달아났던 남성이 피해자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는데, 알고 보니 지명수배자였습니다.

하지만, 경찰이 제대로 신원 확인을 하지 않고 귀가 시키는 바람에 눈 앞에서 수배범을 놓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강나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주에 사는 박 모씨는 지난달 31일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갓길에 서 있는 자신의 차를 향해 승용차 한 대가 후진하더니 들이받고는 그대로 달아난 겁니다.

달아나던 운전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경찰에게 붙잡혔습니다.

만취 상태에 무면허 운전이었습니다.

<인터뷰> 박OO(사고 피해자) : "갑자기 펑소리가 나갖고 47-52 제가 차에서 내려가지고 서라그러니까 그냥 도주를 했어요."

하지만, 이 남성 운전자는 곧바로 자취를 감춰버렸고 박씨는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했습니다.

알고 보니 벌금 미납으로 지명수배가 내려진 상태였습니다.

경찰이 현장에서 지명 수배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음주 여부만 확인한 뒤 귀가시키자 다음날 바로 연락을 끊어버린 겁니다.

<인터뷰> 박OO(사고 피해자) : "수배자를 잡아가지고 경찰에다가 인계해준 거나 똑같은건데 그걸 풀어줘갖고 저는 일도 못하고.."

해당 지구대는 이 수배자가 다른 주민번호를 알려 줘 곧바로 조회되지 않았다고 해명합니다.

<녹취> 해당 지구대장 : "바쁘고 그러다 보니까 경황이 없어서 이제 무면허 정도는 파악을하고 그 분에 대해서 뭔가 착오가 난 거 같애요."

'거짓' 주민번호만 믿고 벌금 수배자를 놓아준 경찰 때문에 교통사고 피해자가 보상도 받지 못하게 됐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거짓 주민번호만 믿고 ‘지명수배범’ 놓친 경찰
    • 입력 2013-08-16 19:33:50
    • 수정2013-08-16 19:51:35
    뉴스 7
<앵커 멘트>

무면허 음주사고를 내고 달아났던 남성이 피해자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는데, 알고 보니 지명수배자였습니다.

하지만, 경찰이 제대로 신원 확인을 하지 않고 귀가 시키는 바람에 눈 앞에서 수배범을 놓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강나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주에 사는 박 모씨는 지난달 31일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갓길에 서 있는 자신의 차를 향해 승용차 한 대가 후진하더니 들이받고는 그대로 달아난 겁니다.

달아나던 운전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경찰에게 붙잡혔습니다.

만취 상태에 무면허 운전이었습니다.

<인터뷰> 박OO(사고 피해자) : "갑자기 펑소리가 나갖고 47-52 제가 차에서 내려가지고 서라그러니까 그냥 도주를 했어요."

하지만, 이 남성 운전자는 곧바로 자취를 감춰버렸고 박씨는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했습니다.

알고 보니 벌금 미납으로 지명수배가 내려진 상태였습니다.

경찰이 현장에서 지명 수배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음주 여부만 확인한 뒤 귀가시키자 다음날 바로 연락을 끊어버린 겁니다.

<인터뷰> 박OO(사고 피해자) : "수배자를 잡아가지고 경찰에다가 인계해준 거나 똑같은건데 그걸 풀어줘갖고 저는 일도 못하고.."

해당 지구대는 이 수배자가 다른 주민번호를 알려 줘 곧바로 조회되지 않았다고 해명합니다.

<녹취> 해당 지구대장 : "바쁘고 그러다 보니까 경황이 없어서 이제 무면허 정도는 파악을하고 그 분에 대해서 뭔가 착오가 난 거 같애요."

'거짓' 주민번호만 믿고 벌금 수배자를 놓아준 경찰 때문에 교통사고 피해자가 보상도 받지 못하게 됐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