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전두환 추징금 환수
전두환 비자금 부동산 유입 포착…“추징금 내도 수사”
입력 2013.08.16 (21:10) 수정 2013.08.16 (22: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의 경기도 오산 땅에 '전두환 비자금'이 유입된 단서를 포착했습니다.

일부 추징금을 내는 대가로 수사를 끝내는 모종의 협상이 진행중이라는 소문에 대해서 검찰은 추징금을 내든 안내든 수사는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준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는 2006년에 이상한 땅 거래를 합니다.

경기도 오산의 땅 44만 제곱미터를 삼촌 이창석 씨가 조카 전재용 씨에게 공시지가의 1/10도 안 되는 28억 원에 판 겁니다.

왜 그랬을까.

검찰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미리 땅값을 치렀기 때문이라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오산 땅 소유자였던 장인 이규동 씨에게 전 전 대통령이 돈을 주며 나중에 자녀들에게 땅을 넘겨달라고 했고, 그 대가로 이 씨의 아들 이창석 씨는 전 전 대통령의 아들 재용 씨에게 땅을 싸게 넘겼다는 겁니다.

사실이라면 시차를 둔 거래로 비자금을 교묘히 숨긴 셈입니다.

제 값이 최소 350억 원 이상인 땅을 28억 원에 판 이창석 씨에게는 양도세 백30억여 원을 탈루했다는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검찰은 이 씨의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이 부분을 집중 추궁할 계획입니다.

검찰은 조카 이모 씨의 서울 한남동 땅 7백여 제곱미터와 전재용 씨의 이태원동 빌라 2채에도 '전두환 비자금'이 들어간 사실을 확인하는 등 부동산에서 잇따라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전두환 씨 일가가 이제 와서 추징금을 자진 납부하더라도, 범죄 혐의는 계속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전 전 대통령 측은 최근 가족회의를 열어 추징금을 일부 내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명확한 입장은 정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전두환 비자금 부동산 유입 포착…“추징금 내도 수사”
    • 입력 2013-08-16 21:11:16
    • 수정2013-08-16 22:17:08
    뉴스 9
<앵커 멘트>

검찰이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의 경기도 오산 땅에 '전두환 비자금'이 유입된 단서를 포착했습니다.

일부 추징금을 내는 대가로 수사를 끝내는 모종의 협상이 진행중이라는 소문에 대해서 검찰은 추징금을 내든 안내든 수사는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준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는 2006년에 이상한 땅 거래를 합니다.

경기도 오산의 땅 44만 제곱미터를 삼촌 이창석 씨가 조카 전재용 씨에게 공시지가의 1/10도 안 되는 28억 원에 판 겁니다.

왜 그랬을까.

검찰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미리 땅값을 치렀기 때문이라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오산 땅 소유자였던 장인 이규동 씨에게 전 전 대통령이 돈을 주며 나중에 자녀들에게 땅을 넘겨달라고 했고, 그 대가로 이 씨의 아들 이창석 씨는 전 전 대통령의 아들 재용 씨에게 땅을 싸게 넘겼다는 겁니다.

사실이라면 시차를 둔 거래로 비자금을 교묘히 숨긴 셈입니다.

제 값이 최소 350억 원 이상인 땅을 28억 원에 판 이창석 씨에게는 양도세 백30억여 원을 탈루했다는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검찰은 이 씨의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이 부분을 집중 추궁할 계획입니다.

검찰은 조카 이모 씨의 서울 한남동 땅 7백여 제곱미터와 전재용 씨의 이태원동 빌라 2채에도 '전두환 비자금'이 들어간 사실을 확인하는 등 부동산에서 잇따라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전두환 씨 일가가 이제 와서 추징금을 자진 납부하더라도, 범죄 혐의는 계속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전 전 대통령 측은 최근 가족회의를 열어 추징금을 일부 내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명확한 입장은 정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