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네덜란드, 55세 이상 인구 절반 직업 가져
입력 2013.08.16 (21:57) 국제
55세 이상 네덜란드인 절반 이상이 보수를 받는 직업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네덜란드 온라인 매체, 더치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네덜란드 노동부 통계를 인용해 인구 고령화에 발맞춰 정년을 연장하고 장기 고용을 장려하는 정책을 편 결과, 55세 이상 인구의 53%가 고정적인 수입이 들어오는 직업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네덜란드에서는 1990년대까지는 조기 은퇴와 낮은 여성 취업률 때문에 55세 이상 인구의 약 25%만 직업을 유지했습니다.

네덜란드 정부는 현재 65세 정년을 67세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 네덜란드, 55세 이상 인구 절반 직업 가져
    • 입력 2013-08-16 21:57:01
    국제
55세 이상 네덜란드인 절반 이상이 보수를 받는 직업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네덜란드 온라인 매체, 더치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네덜란드 노동부 통계를 인용해 인구 고령화에 발맞춰 정년을 연장하고 장기 고용을 장려하는 정책을 편 결과, 55세 이상 인구의 53%가 고정적인 수입이 들어오는 직업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네덜란드에서는 1990년대까지는 조기 은퇴와 낮은 여성 취업률 때문에 55세 이상 인구의 약 25%만 직업을 유지했습니다.

네덜란드 정부는 현재 65세 정년을 67세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