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일총련 본부 건물, 10월 재경매”
입력 2013.08.16 (21:57) 국제
1차 경매 낙찰자가 돈을 내지 못한 탓에 새 주인을 찾지 못한 재일총련 본부 건물과 토지가 또 다시 경매에 넘어가게 됐다고 일본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도쿄지방재판소는 오는10월 도쿄 지요다구에 있는 재일총련 본부 건물과 토지에 대해 재경매를 벌일 예정입니다.

지난 3월 1차 경매에서는 가고시마현에 있는 사찰인 사이후쿠사가 45억 천900만엔을 내기로 하고 낙찰을 받았지만, 대금을 마련하지 못해 구입을 포기했습니다.
  • “재일총련 본부 건물, 10월 재경매”
    • 입력 2013-08-16 21:57:01
    국제
1차 경매 낙찰자가 돈을 내지 못한 탓에 새 주인을 찾지 못한 재일총련 본부 건물과 토지가 또 다시 경매에 넘어가게 됐다고 일본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도쿄지방재판소는 오는10월 도쿄 지요다구에 있는 재일총련 본부 건물과 토지에 대해 재경매를 벌일 예정입니다.

지난 3월 1차 경매에서는 가고시마현에 있는 사찰인 사이후쿠사가 45억 천900만엔을 내기로 하고 낙찰을 받았지만, 대금을 마련하지 못해 구입을 포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