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한미군, 신형 지뢰제거 전차 100m내 무력화
입력 2013.08.18 (07:22) 수정 2013.08.18 (15:13)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주한미군이 지난 달 전방에 배치한 신형 지뢰제거 전차를 공개했습니다.

반경 100미터 내의 지뢰를 일거에 제거하는 능력을 갖췄습니다.

이중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뢰 제거 전차에 장착된 특수 로켓이 160여 미터 앞으로 발사됩니다.

지뢰 지대에 맞닥뜨려 지상작전 부대가 전진하지 못하는 상황을 가상한 훈련입니다.

전차 줄에 장착된 폭탄이 터지면서 100미터 이내의 지뢰밭이 단번에 무력화됩니다.

주한 미 2사단은 이른바 '파쇄기'라 불리는 지뢰제거 전차 6대를 지난 달 전방에 실전 배치했습니다.

아프간 전쟁 등에서 활약한 지뢰제거 전차 도입에 따라 특수 작전의 위험성이 줄어들고 시간도 단축되는 효과가 기대됩니다.

<인터뷰>프랭크 카마라(주한 미2사단 중대장): "(ABV는) 전차와 보병 기동에 큰 도움이 됩니다. (지뢰 지대에 길을 내는) 시간을 극적으로 줄여주고 작업을 하는 병사들의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해줍니다."

다만 개방된 사막 지형과 달리 좁은 길과 산이 많은 우리 나라에서는 운용에 다소 제약이 따를 것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지난 해에도 주한미군은 지뢰방호차량, 이른바 MRAP를 배치하는 등 대지뢰작전 장비를 대폭 증강해왔습니다.

고질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휴전선 근처의 대지뢰 능력 향상과 함께 아프간 전쟁에서 사용됐던 미군 장비들의 재배치와도 관련이 있다는 풀입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 주한미군, 신형 지뢰제거 전차 100m내 무력화
    • 입력 2013-08-18 07:23:15
    • 수정2013-08-18 15:13:16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주한미군이 지난 달 전방에 배치한 신형 지뢰제거 전차를 공개했습니다.

반경 100미터 내의 지뢰를 일거에 제거하는 능력을 갖췄습니다.

이중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뢰 제거 전차에 장착된 특수 로켓이 160여 미터 앞으로 발사됩니다.

지뢰 지대에 맞닥뜨려 지상작전 부대가 전진하지 못하는 상황을 가상한 훈련입니다.

전차 줄에 장착된 폭탄이 터지면서 100미터 이내의 지뢰밭이 단번에 무력화됩니다.

주한 미 2사단은 이른바 '파쇄기'라 불리는 지뢰제거 전차 6대를 지난 달 전방에 실전 배치했습니다.

아프간 전쟁 등에서 활약한 지뢰제거 전차 도입에 따라 특수 작전의 위험성이 줄어들고 시간도 단축되는 효과가 기대됩니다.

<인터뷰>프랭크 카마라(주한 미2사단 중대장): "(ABV는) 전차와 보병 기동에 큰 도움이 됩니다. (지뢰 지대에 길을 내는) 시간을 극적으로 줄여주고 작업을 하는 병사들의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해줍니다."

다만 개방된 사막 지형과 달리 좁은 길과 산이 많은 우리 나라에서는 운용에 다소 제약이 따를 것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지난 해에도 주한미군은 지뢰방호차량, 이른바 MRAP를 배치하는 등 대지뢰작전 장비를 대폭 증강해왔습니다.

고질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휴전선 근처의 대지뢰 능력 향상과 함께 아프간 전쟁에서 사용됐던 미군 장비들의 재배치와도 관련이 있다는 풀입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