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보경, 혹독한 EPL 데뷔…팀 0대2 완패
입력 2013.08.18 (07:23) 수정 2013.08.18 (08:10) 연합뉴스
김보경(24·카디프시티)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에서 완패를 맛보며 혹독한 신고식을 치렀다.

카디프시티는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업턴 파크에서 열린 2013-2014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홈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0-2로 패했다.

2골만 내준 게 다행일 정도로 웨스트햄의 일방적인 공세가 이어진 경기였다.

지난 시즌 챔피언십(2부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무려 5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복귀한 카디프시티는 높이와 속도, 몸싸움에서 모두 밀리며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한 김보경은 후반 30분 니키 메이나드와 교체될 때까지 75분을 뛰며 팀 공격의 물꼬를 트려고 동분서주했지만 눈에 띄는 결과를 내지 못했다.

김보경은 전반 6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파울을 얻어내 팀의 첫 번째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프리키커로 나선 피터 위팅엄의 왼발 슈팅은 골대를 벗어났다.

5분 뒤 역습 상황에서 김보경은 40여m를 단독 드리블,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강하게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볼은 아쉽게 오른쪽 골대 밖으로 향했다.

김보경은 이후에도 넓은 활동량으로 팀 공격 대부분에 관여했지만 웨스트햄 선수들과의 몸싸움에서 밀렸고, 역습 상황에서 동료 선수에게 찔러준 회심의 패스는 모두 불발에 그쳤다.

웨스트햄은 전반 13분 베테랑 미드필더 조 콜이 매튜 자비스가 왼쪽에서 넘겨준 땅볼 크로스를 오른발 터닝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올렸다.

볼이 자비스에게 연결되기 직전 김보경은 중앙선 부근에서 볼 키핑에 실패하며 첫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카디프시티의 공격은 이후에도 좀처럼 살아나지 않았고 후반 31분에는 케빈 놀란에게 오른발 쐐기골까지 얻어맞으며 완패했다.

지동원(22)이 프리미어리그 복귀전을 치른 선덜랜드는 풀럼과의 홈경기에서 0-1로 분패했다.

선덜랜드는 21차례 슈팅을 날리며 슈팅 5차례에 그친 풀럼을 압도했지만 정작 득점을 하지는 못했고 풀럼은 후반 7분 터진 퍄팀 카사미의 골을 끝까지 지켜 승리했다.

지난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임대로 활약한 이번 시즌 선덜랜드로 복귀한 지동원은 이날 후반 27분 스테판 세세뇽 대신 교체 투입돼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챔피언십 볼턴 원더러스의 이청용(25)은 노팅엄 포레스트와의 원정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었지만 0-3 패배를 마주해야 했다.

올시즌 챔피언십으로 강등된 퀸스파크 레인저스(이하 QPR)는 입스위치 타운과의 홈경기에서 후반 45분에 터진 톰 히치콕의 천금같은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QPR의 왼쪽 풀백인 윤석영(23)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그라운드를 밟지는 못했다.
  • 김보경, 혹독한 EPL 데뷔…팀 0대2 완패
    • 입력 2013-08-18 07:23:40
    • 수정2013-08-18 08:10:52
    연합뉴스
김보경(24·카디프시티)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에서 완패를 맛보며 혹독한 신고식을 치렀다.

카디프시티는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업턴 파크에서 열린 2013-2014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홈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0-2로 패했다.

2골만 내준 게 다행일 정도로 웨스트햄의 일방적인 공세가 이어진 경기였다.

지난 시즌 챔피언십(2부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무려 5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복귀한 카디프시티는 높이와 속도, 몸싸움에서 모두 밀리며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한 김보경은 후반 30분 니키 메이나드와 교체될 때까지 75분을 뛰며 팀 공격의 물꼬를 트려고 동분서주했지만 눈에 띄는 결과를 내지 못했다.

김보경은 전반 6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파울을 얻어내 팀의 첫 번째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프리키커로 나선 피터 위팅엄의 왼발 슈팅은 골대를 벗어났다.

5분 뒤 역습 상황에서 김보경은 40여m를 단독 드리블,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강하게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볼은 아쉽게 오른쪽 골대 밖으로 향했다.

김보경은 이후에도 넓은 활동량으로 팀 공격 대부분에 관여했지만 웨스트햄 선수들과의 몸싸움에서 밀렸고, 역습 상황에서 동료 선수에게 찔러준 회심의 패스는 모두 불발에 그쳤다.

웨스트햄은 전반 13분 베테랑 미드필더 조 콜이 매튜 자비스가 왼쪽에서 넘겨준 땅볼 크로스를 오른발 터닝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올렸다.

볼이 자비스에게 연결되기 직전 김보경은 중앙선 부근에서 볼 키핑에 실패하며 첫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카디프시티의 공격은 이후에도 좀처럼 살아나지 않았고 후반 31분에는 케빈 놀란에게 오른발 쐐기골까지 얻어맞으며 완패했다.

지동원(22)이 프리미어리그 복귀전을 치른 선덜랜드는 풀럼과의 홈경기에서 0-1로 분패했다.

선덜랜드는 21차례 슈팅을 날리며 슈팅 5차례에 그친 풀럼을 압도했지만 정작 득점을 하지는 못했고 풀럼은 후반 7분 터진 퍄팀 카사미의 골을 끝까지 지켜 승리했다.

지난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임대로 활약한 이번 시즌 선덜랜드로 복귀한 지동원은 이날 후반 27분 스테판 세세뇽 대신 교체 투입돼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챔피언십 볼턴 원더러스의 이청용(25)은 노팅엄 포레스트와의 원정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었지만 0-3 패배를 마주해야 했다.

올시즌 챔피언십으로 강등된 퀸스파크 레인저스(이하 QPR)는 입스위치 타운과의 홈경기에서 후반 45분에 터진 톰 히치콕의 천금같은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QPR의 왼쪽 풀백인 윤석영(23)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그라운드를 밟지는 못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