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국가기록원 사흘째 압수수색…사본 제작 주력
입력 2013.08.18 (07:29) 수정 2013.08.18 (14:08) 사회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국가기록원을 이틀째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안2부는 어제에 이어 오늘도 검사와 수사관 20여 명을 투입해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을 10시간 넘게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원본 열람을 금지한 영장 내용에 따라 전자 문서의 사본을 만드는 데 주력했으며, 내일까지 사본 제작을 마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검찰은 다음주 초부터는 사본 열람을 시작해, '남북정상 회의록'의 존재 여부를 본격적으로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종이 문서는 2천여 상자 15만 여건이고, 디지털 문서는 1차 대상인 암호화 문서만 18만 여건 일 정도로 열람 대상이 방대해 압수수색에만 1달 이상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검찰, 국가기록원 사흘째 압수수색…사본 제작 주력
    • 입력 2013-08-18 07:29:49
    • 수정2013-08-18 14:08:46
    사회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국가기록원을 이틀째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안2부는 어제에 이어 오늘도 검사와 수사관 20여 명을 투입해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을 10시간 넘게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원본 열람을 금지한 영장 내용에 따라 전자 문서의 사본을 만드는 데 주력했으며, 내일까지 사본 제작을 마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검찰은 다음주 초부터는 사본 열람을 시작해, '남북정상 회의록'의 존재 여부를 본격적으로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종이 문서는 2천여 상자 15만 여건이고, 디지털 문서는 1차 대상인 암호화 문서만 18만 여건 일 정도로 열람 대상이 방대해 압수수색에만 1달 이상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