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11월부터 ‘제3의 성’ 인정
입력 2013.08.18 (07:30) 국제
독일이 이른바 '제3의 성'을 인정하는 첫 유럽 국가가 될 것이라고 독일 일간지 쥐트 도이체 차이퉁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출생 신고서에 부모가 아기의 성별을 '남성' 또는 '여성' 중 하나를 기재하게 돼 있는 규정이 바뀌어, 오는 11월 1일부터는 빈칸으로 놔둘 수 있게 됩니다.

이는 아기가 나중에 자신의 성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것이며, 남성 또는 여성이라는 이분법적 성별을 거부할 수 있는 선택권을 부여하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 독일, 11월부터 ‘제3의 성’ 인정
    • 입력 2013-08-18 07:30:22
    국제
독일이 이른바 '제3의 성'을 인정하는 첫 유럽 국가가 될 것이라고 독일 일간지 쥐트 도이체 차이퉁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출생 신고서에 부모가 아기의 성별을 '남성' 또는 '여성' 중 하나를 기재하게 돼 있는 규정이 바뀌어, 오는 11월 1일부터는 빈칸으로 놔둘 수 있게 됩니다.

이는 아기가 나중에 자신의 성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것이며, 남성 또는 여성이라는 이분법적 성별을 거부할 수 있는 선택권을 부여하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