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맹국들, 이집트 중재안 마련했지만 군부 설득 못 해”
입력 2013.08.18 (07:50) 수정 2013.08.18 (09:10) 국제
미국과 유럽, 그리고 걸프연안 동맹국들이 이집트의 유혈진압작전 2주일 전 평화안을 마련해 중재에 나섰지만 군부의 지지를 받는 이집트 정부의 거부로 무위로 돌아갔다고,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유럽연합의 베르나르디오 레온 이집트 특사는 평화중재안이 군부가 비폭력을 약속하는 대신, 무르시 전 대통령 지지세력이 수도 카이로의 시위대 집결지를 포기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상호간 폭력에 대해 조사하고, 과도 정부와 무슬림형제단 간의 대화를 중재하는 내용도 담았습니다.

하지만 당시 엘바라데이 부통령은 이 안을 지지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군부 실세인 알시시 국방장관을 설득하지는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군부의 지지를 받는 이집트 정부가 중재안을 거부하고 시위대 해산 작전을 명령해 수백 명이 사망하는 비극으로 이어졌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 “동맹국들, 이집트 중재안 마련했지만 군부 설득 못 해”
    • 입력 2013-08-18 07:50:31
    • 수정2013-08-18 09:10:57
    국제
미국과 유럽, 그리고 걸프연안 동맹국들이 이집트의 유혈진압작전 2주일 전 평화안을 마련해 중재에 나섰지만 군부의 지지를 받는 이집트 정부의 거부로 무위로 돌아갔다고,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유럽연합의 베르나르디오 레온 이집트 특사는 평화중재안이 군부가 비폭력을 약속하는 대신, 무르시 전 대통령 지지세력이 수도 카이로의 시위대 집결지를 포기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상호간 폭력에 대해 조사하고, 과도 정부와 무슬림형제단 간의 대화를 중재하는 내용도 담았습니다.

하지만 당시 엘바라데이 부통령은 이 안을 지지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군부 실세인 알시시 국방장관을 설득하지는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군부의 지지를 받는 이집트 정부가 중재안을 거부하고 시위대 해산 작전을 명령해 수백 명이 사망하는 비극으로 이어졌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