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전력난 비상
산업부, ICT 기술 활용 절전 방식 확대
입력 2013.08.18 (12:07) 수정 2013.08.18 (14:42) 경제
단순한 절전규제에서 벗어나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한 절전방식이 확대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계약전력 30만 킬로와트 이상 대규모 사업장 30여 곳에 에너지저장장치 설치를 권장하고 공공기관 천8백여 곳에도 에너지저장장치 설치를 권고할 방침입니다.

에너지저장장치는 가격이 저렴한 심야 전기를 저장했다가 낮 피크 시간대에 사용하고, 남은 전기를 전력거래소에 판매할 수도 있는 기술입니다.

정부는 또 에너지 다소비 건물을 대상으로 에너지관리시스템 구축비용을 최대 50%까지 지원하고, 에너지관리시스템 투자비용을 세액 공제 대상에 추가하는 등 설치를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하철과 터널, 여객터미널 등의 조명을 LED로 교체하고 민간건축물의 지하주차장 조명에 대해 LED 설치를 의무화하는 한편, 저소득층과 복지시설, 양계농가 등에 LED 조명 교체비용을 집중 지원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이를 통해 오는 2017년까지 모두 3천5백억 원 이상의 새로운 시장이 창출되고 70만 킬로와트의 전력 부하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산업부, ICT 기술 활용 절전 방식 확대
    • 입력 2013-08-18 12:07:03
    • 수정2013-08-18 14:42:21
    경제
단순한 절전규제에서 벗어나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한 절전방식이 확대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계약전력 30만 킬로와트 이상 대규모 사업장 30여 곳에 에너지저장장치 설치를 권장하고 공공기관 천8백여 곳에도 에너지저장장치 설치를 권고할 방침입니다.

에너지저장장치는 가격이 저렴한 심야 전기를 저장했다가 낮 피크 시간대에 사용하고, 남은 전기를 전력거래소에 판매할 수도 있는 기술입니다.

정부는 또 에너지 다소비 건물을 대상으로 에너지관리시스템 구축비용을 최대 50%까지 지원하고, 에너지관리시스템 투자비용을 세액 공제 대상에 추가하는 등 설치를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하철과 터널, 여객터미널 등의 조명을 LED로 교체하고 민간건축물의 지하주차장 조명에 대해 LED 설치를 의무화하는 한편, 저소득층과 복지시설, 양계농가 등에 LED 조명 교체비용을 집중 지원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이를 통해 오는 2017년까지 모두 3천5백억 원 이상의 새로운 시장이 창출되고 70만 킬로와트의 전력 부하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