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개성공단 태도 변화 뒤에는 中 노력”
입력 2013.08.18 (17:02) 국제
리위안차오 중국 국가부주석이 지난달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개성공단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등 중국이 개성공단 문제에 대한 북한의 태도 변화에 일조했다고 홍콩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홍콩 주간지 아주주간은 최신호에서 지난 7일 북한이 갑자기 태도를 바꿔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7차 실무회담 개최를 제의한 데는 중국의 노력이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리 부주석은 지난달 25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중국은 한반도 정세에 다시 짙은 안개가 더해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이 매체는 전했습니다.

리 부주석은 특히 이 자리에서 개성공단에 대해 "몇 차례 혹독한 시련을 겪었다"며 "되도록 빨리 무지개를 봐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이 매체는 보도했습니다.

아주주간은 중국이 일주일 후 외교 채널을 통해 이런 입장을 재차 북한에 전달했다며 중국의 노력이 개성공단 문제에서 북한의 태도 변화를 가져온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 “北 개성공단 태도 변화 뒤에는 中 노력”
    • 입력 2013-08-18 17:02:10
    국제
리위안차오 중국 국가부주석이 지난달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개성공단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등 중국이 개성공단 문제에 대한 북한의 태도 변화에 일조했다고 홍콩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홍콩 주간지 아주주간은 최신호에서 지난 7일 북한이 갑자기 태도를 바꿔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7차 실무회담 개최를 제의한 데는 중국의 노력이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리 부주석은 지난달 25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중국은 한반도 정세에 다시 짙은 안개가 더해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이 매체는 전했습니다.

리 부주석은 특히 이 자리에서 개성공단에 대해 "몇 차례 혹독한 시련을 겪었다"며 "되도록 빨리 무지개를 봐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이 매체는 보도했습니다.

아주주간은 중국이 일주일 후 외교 채널을 통해 이런 입장을 재차 북한에 전달했다며 중국의 노력이 개성공단 문제에서 북한의 태도 변화를 가져온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